5t 화물차 반대 차선 돌진해 8충 추돌…운전자 “전날 밤늦게까지 음주”

입력 2024-02-26 17: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광진구 8중 추돌 사고 현장. 출처==Seoul TOPIS 엑스(X·옛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 광진구 8중 추돌 사고 현장. 출처==Seoul TOPIS 엑스(X·옛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 광진구에서 60대 남성이 몰던 5t 화물차가 반대편 차선으로 돌진해 차량 9대가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3분께 60대 남성 A씨가 몰던 5t 화물차가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사거리에서 구의사거리로 향하던 중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 정차해있던 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차량이 연이어 부딪쳐 8중 추돌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운전자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에 조금 못 미치는 0.027%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날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고 반대편 차선으로 트럭이 왜 돌진했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A씨가 전날 늦게까지 음주를 한 상태에서 졸음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경찰은 A씨에게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당시 A씨의 헐중알코올농도는 0.027%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인 0.03%를 넘지 않는 훈방 수치가 나왔기 때문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일릿 카피 때문" 민희진 주장 반박한 하이브 CEO…전사 이메일 돌렸다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법무부, ‘통장 잔고 위조’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보류
  • 윤보미·라도, 8년 열애 인정…"자세한 내용은 사생활 영역"
  • 단독 ‘70兆’ 잠수함 사업 가시화…캐나다 사절단, K-방산 찾았다
  • 단독 삼성전자 엄대현 법무실 부사장, 이례적 ‘원포인트’ 사장 승진
  • U-23 아시안컵 8강 윤곽…황선홍 vs 신태용 ‘운명의 대결’
  • 오늘의 상승종목

  • 04.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250,000
    • +0.43%
    • 이더리움
    • 4,626,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739,000
    • -0.14%
    • 리플
    • 790
    • +1.94%
    • 솔라나
    • 224,500
    • +0.45%
    • 에이다
    • 736
    • -1.08%
    • 이오스
    • 1,216
    • +0.91%
    • 트론
    • 162
    • +0%
    • 스텔라루멘
    • 16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200
    • +0.1%
    • 체인링크
    • 22,130
    • -0.67%
    • 샌드박스
    • 703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