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프티 사태' 안성일, 횡령 혐의로 검찰 송치…계속되는 후폭풍

입력 2024-02-23 23: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기버스 제공 (연합뉴스)
▲더기버스 제공 (연합뉴스)

그룹 피프티 피프티 사태의 배후로 지목돼 온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23일 피프티 피프티의 소속사 어트랙트 측은 “안성일 대표의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16일에도 업무방해와 전자기록 등 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피프티 피프티’ 사태는 지난해 6월 멤버들이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시작됐다. 당시 멤버들은 투명하지 않은 정산 등을 이유로 해당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에 어트랙트 측은 히트곡 ‘큐피드’(Cupid)를 만든 외주용역사 더기버스의 안 대표를 멤버 강탈의 배후로 지목하며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어트랙트는 안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 전자기록 등 손괴,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을 제기했고 경찰은 사기 혐의는 무혐의 처분했다.

약 두 달 뒤인 지난해 8월, 법원은 멤버들이 제기한 전속계약 해지 신청을 기각했다. 같은 해 10월 어트랙트는복귀한 키나를 제외한 새나·시오·아란과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현재 어트랙트 측은 키나를 중심으로 새로운 피프티 피프티 2기를 준비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79,000
    • +1.93%
    • 이더리움
    • 4,534,000
    • +1.77%
    • 비트코인 캐시
    • 719,000
    • +5.66%
    • 리플
    • 737
    • +1.38%
    • 솔라나
    • 204,700
    • +5.08%
    • 에이다
    • 671
    • +2.13%
    • 이오스
    • 1,101
    • +2.61%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900
    • +3.78%
    • 체인링크
    • 19,960
    • +2.2%
    • 샌드박스
    • 651
    • +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