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지역구에 민주당이 과반...국민의힘 '자객' 투입 [총선리딩방-⓵낙동강방]

입력 2024-02-22 16: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반도 남동쪽에 위치한 낙동강은 한강·금강·영산강과 대한민국 4대강으로 유명하지만, 정치권에선 사뭇 다른 의미로 통용된다. 낙동강을 낀 부산 북강서(2)·사상·사하(2), 경남 김해(2)·양산(2) 등 선거구 9곳을 '낙동강 벨트'라 일컫는다. 보수 텃밭인 영남권에서 비교적 진보세가 짙다. 선거마다 낙동강에 깃발을 꽂으려는 여야 혈투가 벌어지는 배경이다. 직전 총선에선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인 5곳(북강서갑·사하갑·김해갑·김해을·양산을)을 차지했다.

23일 기준 4·10 총선이 47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낙동강 전략과 주요 대진표는 윤곽을 드러낸 상태다. 수복을 노리는 국민의힘은 부산·경남의 중진을 각 전선에 이른바 '자객 공천'했고, 민주당은 현역 5명 전원을 단수 공천하면서 수성 채비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서병수 의원(부산 진갑·5선)을 북강서갑, 김태호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3선)을 양산을, 조해진 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3선)을 김해을로 재배치했다. 각각 민주당 재선 전재수(북강서갑)·김두관(양산을)·김정호(김해을) 의원과 격돌한다.

특히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김태호 의원 간 '양산을 매치'가 주목된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이 속한 곳으로, 경남 내 민주당세가 높은 편이다. 20일 발표된 한국리서치 여론조사(KBS 의뢰·17~19일 양산을 거주 만 18세 성인 500명 대상 조사·전화 면접)에 따르면 김두관 의원은 37%, 김태호 의원은 40%로 오차범위 내였다.(95% 신뢰수준·표본오차 ±4.4%포인트)

전재수 의원은 지역구를 옮겨 6선에 도전하는 서병수 의원을 상대로 북강서갑 사수에 나선다. 양산을·북강서갑은 직전 총선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상대로 득표율 2%p 미만 격차로 신승한 곳인 만큼 치열한 선거전이 예상된다. 사하갑은 최인호 민주당 의원과 국민의힘 소속 이성권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간 '부산대 총학생회장' 맞대결이다. 최 의원(85학번)이 이 전 부시장의 3년 선배다.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관 출신 김정호 의원은 김해을에 전략 공천된 조해진 의원을 상대로 3선에 도전한다. 김해을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인 봉하마을이 있어 민주당 성지로 통한다. 공교롭게도 조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보좌관을 지내 양대정당 전직 대통령의 보좌진 간 대결이 됐다.

양산갑은 내리 3선을 지낸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과 민주당 소속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의 재대결이다. 직전 총선에선 윤 의원(56.99%)이 이 전 원장(42.03%)을 상대로 완승했다. 김해갑은 3선 민홍철 민주당 의원이 본선행을 확정하고 상대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 김영선 국민의힘 의원(경남 창원의창·5선)이 김해갑 출마를 선언했지만, 앞선 국민의힘 중진 3명과 달리 지도부의 '자객 요청'을 받은 것은 아니다. 북강서을은 3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아성에 민주당 소속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도전한다.

사하을은 민주당 영입인재인 이재성 전 엔씨소프트 전무가 출전한다. 국민의힘은 현역 5선 조경태 의원과 정호윤 전 대통령실 행정관 간 경선을 앞두고 있다. 조 의원의 6선 도전 무대가 될 경우 신인인 이 전 전무로서는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친윤(친윤석열) 핵심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불출마로 무주공산이 된 사상은 김대식 전 경남정보대 총장이 단수 공천됐다. 민주당은 김부민 전 부산시의원·배재정 전 의원·서태경 전 청와대 행정관의 3자 경선으로 후보를 가리기로 했다.

현재 판세는 야당의 '과반 수성'이 쉽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선거는 인물보다 구도가 중요한데 현재 정권 심판론이 떨어지고 있다"며 "지금은 의료 파업이 주된 이슈로, 여론이 정부에 불리하지 않다. 여당이 7곳 이상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21일 발표된 엠브레인퍼블릭 여론조사(YTN 의뢰·18~19일 전국 성인 1001명 대상 조사·전화 면접) 결과, 총선 성격으로 응답자 44%가 '정권 견제론', 42%가 '야당 심판론'에 동의했다.(95% 신뢰수준·표본오차 ±3.1%p) 같은 기관의 지난달 24일 조사에선 '야당에 더 힘을 실어줘야 한다'(정권 심판론) 46%, '여당에 더 힘을 실어줘야 한다'(야당 심판론) 37%로, 격차가 줄고 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81,000
    • +1.7%
    • 이더리움
    • 4,657,000
    • +4.11%
    • 비트코인 캐시
    • 753,500
    • +7.8%
    • 리플
    • 774
    • +3.48%
    • 솔라나
    • 221,500
    • +5.58%
    • 에이다
    • 744
    • +4.94%
    • 이오스
    • 1,208
    • +4.86%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70
    • +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800
    • +6.96%
    • 체인링크
    • 21,880
    • +7.15%
    • 샌드박스
    • 715
    • +8.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