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방실이 오늘 발인…‘향년 61세’ 장지는 강화 월곶리

입력 2024-02-22 08: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서울시스터즈 출신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오늘(22일) 발인을 거쳐 영면에 든다.

이날 정오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서 방실이의 발인식이 엄수된다. 발인식에는 방실이의 가족과 함께 생전 절친했던 동료 선후배 가수들이 참석한다. 장지는 강화 월곶리다.

고인은 20일 오전 11시께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세.

방실이는 2007년 과로와 몸살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뇌경색 진단을 받고 투병을 이어왔다. 하지만 병세는 호전되지 않았고 애석하게도 다시 무대에 오르지 못한 채 세상을 등졌다.

어릴 때부터 노래 실력이 뛰어났던 방실이는 미8군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박진숙, 양정희와 함께 여성 트리오 ‘서울 시스터즈’를 결성했다. 이 팀은 1986년 발표한 정규 1집 ‘첫차’의 타이틀곡인 ‘첫차’로 단숨에 주목받았다.

방실이는 서울시스터즈 해체 후 1990년 솔로로 전향해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을 발표해 큰 인기를 누렸다. 잠정 은퇴 후 2000년대에 가요계에 복귀한 뒤 ‘뭐야 뭐야’, ‘아! 사루비아’로 다시 한번 존재감을 드러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30,000
    • +1.79%
    • 이더리움
    • 4,532,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715,500
    • +4.45%
    • 리플
    • 736
    • +1.38%
    • 솔라나
    • 204,300
    • +4.18%
    • 에이다
    • 672
    • +1.82%
    • 이오스
    • 1,102
    • +2.04%
    • 트론
    • 161
    • -2.42%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600
    • +2.92%
    • 체인링크
    • 19,900
    • +1.32%
    • 샌드박스
    • 649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