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건설·부동산업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 100%→130%로 상향

입력 2024-02-21 15: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료제공=금융위원회)
(자료제공=금융위원회)

농·수·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업권의 건설·부동산업 대출에 대한 대손충당금 비율이 현행 100%에서 130%로 상향된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제3차 정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상호금융업감독규정' 일부개정안을 의결했다.

현재 상호금융업권은 건설·부동산업 대출에 대해 일반 기업대출 대비 강화된 대손충당금 적립율을 적용하고 있다. 정상은 1%, 요주의 10%, 고정 20%, 회수의문 55%, 추정손실 100%다. 이번에 개정된 감독규정은 저축은행 및 여신전문금융회사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적립율 수준으로 끌어올려 정상 1.3%, 요주의 13%, 고정 26%, 회수의문 71.5%, 추정손실 100%로 높아진다.

이번 조치는 PF 부실에 대한 상호금융업권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관련 익스포저에 대한 손실흡수능력을 높여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상호금융의 PF 대출 연체율은 2022년 말 0.09%에서 작년 9월 말 기준 4.18%로 치솟았다. 이복현 금감원장도 지난달 임원회의에서 부실 PF 사업장이 급증하고 있음에도 금융사가 만기연장·이자유예 등으로 부실 사업장 정리에 소극적이라며, 부실 사업장 브릿지론은 예상손실 100%를 반영해 지난해 실적에 충당금으로 쌓으라고 주문한 바 있다.

다만 이번 개정안은 시장 상황과 업계 부담 등을 고려해 6월부터 10%씩 대손충당금 적립률을 단계적으로 상향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6월 30일까지 110%, 12월 31일까지 120%, 내년 6월 30일까지 130%로 상호금융업권의 건설·부동산업 대손충당금 비율이 높아진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08,000
    • +1.28%
    • 이더리움
    • 4,646,000
    • +3.59%
    • 비트코인 캐시
    • 751,500
    • +7.2%
    • 리플
    • 773
    • +3.07%
    • 솔라나
    • 220,000
    • +4.56%
    • 에이다
    • 740
    • +3.06%
    • 이오스
    • 1,203
    • +4.07%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70
    • +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400
    • +6.27%
    • 체인링크
    • 21,810
    • +6.81%
    • 샌드박스
    • 712
    • +7.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