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지하철 ‘통일역’ 대신 그냥 ‘역’으로”…‘통일’·‘민족’ 지우기 나선 김정은

입력 2024-02-21 10: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한 지하철 노선도에서 ‘통일’이 삭제된 모습. (뉴시스)
▲북한 지하철 노선도에서 ‘통일’이 삭제된 모습. (뉴시스)

북한 수도 평양 지하철에서 ‘통일역’의 역명에서 ‘통일’이라는 단어를 삭제하고 단순히 ‘역’으로만 표시된 노선도가 나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도통신, 산케이신문 등은 주북 러시아대사관 직원들이 페이스북에 올린 평양 지하철 노선도 사진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금까지 노선도에는 천리마선 승리역과 개선역 사이 역이 통일역으로 표기돼 있었으나, 이날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 속 노선도에선 통일역이 ‘역’으로만 표시됐다.

이를 두고 교도통신은 통일역에서 ‘통일’이 삭제된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과 평화통일을 포기하고 정책 전환을 표명한 것과 관련된 조치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러한 움직임은 한국 대상 선전 웹사이트와 국가 가사 변경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3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에서 남한을 적대적 교전국으로 규정하고 헌법에서 ‘통일’‘민족’ 등의 용어를 삭제하도록 지시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남북대화와 협상·협력을 위해 존재했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민족경제협력국, 금강산국제관광국을 폐지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수도 평양의 남쪽 관문에 꼴불견으로 서 있다”라며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을 철거를 지시했다.

이후 북한 공식 무역·투자 전용 사이트 ‘조선의 무역’ 홈페이지에서는 한반도 이미지를 포함한 세계지도 그림이 지워졌고, 외국문 출판사가 운영하는 ‘조선의 출판물’ 사이트 첫 페이지에 있던 한반도 이미지도 최근 삭제됐다.

또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북한 자체의 ‘애국가’ 가사에서도 한반도를 의미하는 ‘삼천리’ 표현을 삭제하는 등 북한은 본격적으로 남한 지우기에 나섰다. ‘삼천리 아름다운 내 조국’이던 도입부가 ‘이 세상 아름다운 내 조국’으로 바뀌었다. 이는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NHK는 수십 년 이 된 ‘애국가’ 가사까지 바꾸면서도 공식적인 설명조차 없다고 꼬집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933,000
    • -2%
    • 이더리움
    • 4,517,000
    • -2.31%
    • 비트코인 캐시
    • 691,000
    • -5.28%
    • 리플
    • 728
    • -0.95%
    • 솔라나
    • 197,300
    • -1.69%
    • 에이다
    • 663
    • -3.77%
    • 이오스
    • 1,090
    • -1.8%
    • 트론
    • 168
    • +0.6%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100
    • -2.36%
    • 체인링크
    • 19,700
    • -1.4%
    • 샌드박스
    • 635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