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돌아온다…‘역대 최고 계약금’ 오늘(21일) 계약 발표할 듯

입력 2024-02-21 09: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괴물’ 류현진이 친정팀으로 돌아온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 이글스는 최근 한국야구위원회(KBO)를 통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에 류현진의 신분 조회를 요청했고, 류현진이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라는 회신을 20일 받았다.

신분조회는 해외리그에서 뛰던 선수를 영입할 때 거쳐야 하는 절차다. 이 과정을 마쳤다는 건 사실상 ‘계약서 서명’만 하면 된다는 뜻이다.

류현진은 명실상부 한화를 대표하는 에이스 출신이다. 인천 동산고를 졸업한 그는 2006년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로 한화에 입단, 데뷔 첫 해 투수 트리플 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1위)을 달성하며 역대 최초로 신인왕과 최우수선수(MVP) 트로피를 동시에 들어 올렸다. 2012년까지 7년간 98승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 독보적인 에이스로 입지를 다졌다.

류현진은 2012시즌이 끝난 뒤 한화의 동의를 얻어 2013년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미국프로야구 MLB 진출을 이뤘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간 총액 3600만 달러에 계약, 한화에는 당시 환율로 약 280억 원(2573만7737달러)의 이적료를 안겼다.

FA가 아닌 포스팅을 통해 미국에 진출한 류현진은 원소속팀인 한화로만 돌아올 수 있다.

한화는 류현진에게 4년 총액 17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년 전 복귀한 김광현의 4년 151억 원, 지난해 두산과 FA 계약한 양의지의 6년 152억 원을 모두 뛰어넘는 한국 프로야구 사상 최고액이다.

다만 세부적인 조율 사항이 남아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르면 오늘(21일) 계약을 마무리하고 22일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86,000
    • -1.41%
    • 이더리움
    • 4,457,000
    • -1.48%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2.02%
    • 리플
    • 726
    • -0.14%
    • 솔라나
    • 196,300
    • -0.81%
    • 에이다
    • 658
    • -0.9%
    • 이오스
    • 1,075
    • -1.56%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500
    • -0.77%
    • 체인링크
    • 19,500
    • -1.37%
    • 샌드박스
    • 633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