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입력 2024-02-21 07: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뉴시스)
▲ (뉴시스)

(출처=이강인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이강인 인스타그램 캡처)

이강인(23, 파리 생제르맹)이 2023 카타르 아시안컵 당시 있었던 대표팀 내분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이강인은 21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손)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손흥민을 만나기 위해 런던을 방문했다. 그는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신 흥민이 형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강인은 2023 카타르 아시안컵 당시 손흥민과 다툼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분쟁으로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 부상을 입었고, 대한축구협회는 곧바로 관련 내용을 인정했다.

이강인은 내용이 알려진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으나, 비난은 더 거세졌다. 과거 이강인의 행동까지 여럿 언급되며 국가대표 퇴출 민원까지 접수되기도 했다. 또 이강인을 내세운 광고 또한 큰 비판에 휩싸였다.

이강인은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행동으로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문제가 시작된 것 같다"라고 사죄했다.

또 "그날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라며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이런 점들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데 제가 부족함이 많았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이강인은 대표팀의 선배들에게도 용서를 구했다. 그러면서 "저의 사과를 받아주시고 포용해주신 선배님들과 동료들에게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강인은 "과분한 기대와 성원을 받고도 실망을 안겨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며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제가 되겠다"라고 적었다.


다음은 이강인 사과문 전문.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게 중요하다 생각하였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그리고 행동으로는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모든 문제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특히 흥민이형이 주장으로서 형으로서 또한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저에게 한 충고들을 귀담아 듣지 않고 제 의견만 피력했습니다.

그날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습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습니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 깊이 뉘우치고 있습니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제가 부족함이 많았습니다.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를 드렸습니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때 저의 언행에 배려와 존중이 많이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때 더욱 올바른 태도와 예의를 갖추겠다 약속드렸습니다.

저의 사과를 받아주시고 포용해주신 선배님들과 동료들에게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저의 행동 때문에 함께 비판의 대상이 된 선수들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향한 비판 또한 제가 받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과분한 기대와 성원을 받았는데도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서 가져야할 모범된 모습과 본분에서 벗어나 축구 팬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이제까지 대한민국 축구를 지키고 빛내셨던 선배님들과 동료들, 그리고 축구를 사랑하는 많은 팬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저의 위치에 있을 수 있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는 계기였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저에게 베풀어 주신 사랑만큼 실망이 크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이강인이 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이강인 올림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0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005,000
    • -0.09%
    • 이더리움
    • 4,389,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683,500
    • -1.94%
    • 리플
    • 715
    • -2.32%
    • 솔라나
    • 204,700
    • +3.18%
    • 에이다
    • 651
    • -1.81%
    • 이오스
    • 1,096
    • +1.11%
    • 트론
    • 158
    • -2.47%
    • 스텔라루멘
    • 16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700
    • -2.12%
    • 체인링크
    • 19,570
    • +0.2%
    • 샌드박스
    • 623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