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뜨거운물 설거지 핀잔, 사돈에게도 했다" 박현민母 발언에 '후끈'

입력 2024-02-12 16: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출처=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처)

가수 박현빈 엄마 노래강사 정성을이 전업주부 며느리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정성을은 10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손 느린 며느리 때문에 사돈에게 한 소리했다"며 "(며느리가) 직장에 다녀 '아들이 한 끼도 못 얻어먹겠다'고 생각했다. '그만두고 살림만 하면 어떻겠냐'고 하니 그날로 일을 그만두더라.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며느리가 생각보다 살림을 잘하니까 아들이 밥을 더 못 얻어먹더라"라고 털어놨다. 다른 살림에 신경 쓰느라 박현빈의 식사를 챙기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어 "우리는 아기가 아프면 다른 일 제쳐놓고 아이 돌보기에만 집중하기 마련인데, 며느리는 청소, 빨래는 다 하면서 아이 먹을 건 배달시키더라"라며 "그 모습을 보면서 '아이가 아플 땐 손수 죽을 쒀야 하는 거 아닐까. 이거 아닌데' 싶었다. 또 잔소리할 순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성을은 "우연히 아들네에서 밥을 먹으면서 분위기를 봤는데, 주방에서 스팀기를 틀어놓은 것처럼 연기가 나더라. '이게 뭐지' 했더니 싱크대에 뜨거운 물을 틀어놓고 그릇을 튀기듯이 설거지를 하고 있더라"라며 "1년 동안 저렇게 뜨거운 물을 틀어놓으면 관리비가 얼마나 나올까 걱정이 되더라. 남편이 돈 벌어다 줘서 돈 걱정 안 하나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정성을은 이 같은 며느리의 설거지 습관을 사돈에게 말했다면서 "참다가 나도 모르게 사돈한테 그 얘기를 한 거다. 엄마한테 그렇게 얘기하면 달라질 줄 알았지만, 현재 결혼 10년 차인데도 하나도 안 바뀌었다"라며 "그래서 오늘 그 얘기를 하는 거다. 혹시 방송에서 얘기하면 바뀌지 않을까 싶다"라고 언급했다.

또 '살림은 며느리 몫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 며느리는 전업주부다. 당연히 며느리가 하는 게 맞지 않나 싶다"라며 "아들이 한밤중에 우리 집에 올 때가 있다. 며느리는 뭐하길래 여기 왔느냐'라고 하니 '애들이랑 잠들었다'고 하더라. 아무리 늦게 들어와도 전업주부인데 밥은 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한탄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사돈에게까지 언급한 것만 봐도 성격 알 수 있다", "남편 밥 해주려고 결혼했냐", "전업주부는 종일 놀고 있는 줄 아나 보다", "당연히 설거지는 따뜻한 물에 하는 거다", "본인이 그만두라고 했으면서 아들만 벌어오는 것은 왜 언급하냐", "어머니 성격 뻔히 아는데, 밥 먹겠다고 본가를 찾는 박현빈도 문제"라는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33,000
    • -0.71%
    • 이더리움
    • 4,788,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634,000
    • +44.75%
    • 리플
    • 884
    • +5.74%
    • 솔라나
    • 181,300
    • -2.68%
    • 에이다
    • 1,036
    • +6.37%
    • 이오스
    • 1,456
    • +17.23%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188
    • +6.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22.7%
    • 체인링크
    • 29,930
    • +7.35%
    • 샌드박스
    • 949
    • +5.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