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위원회, '청년마당' 2기 청년위원 모집…19~34세 100명 선발

입력 2024-02-01 10: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민통합위원회 청년포럼 청년마당 2기 선발 안내 (자료제공=국민)
▲국민통합위원회 청년포럼 청년마당 2기 선발 안내 (자료제공=국민)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1일 청년포럼 '청년마당'에서 활동할 2기 청년위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통합위 청년포럼 '청년마당'은 국민통합 및 사회갈등 관련 이슈와 정책에 청년층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플랫폼으로, 통합위에서 진행하는 정책 제언 과제에 대한 청년세대의 인식을 반영하는 소통 통로이자 자문 기구다. 매달 위원회에서 진행하는 주요 의제에 대해 '정책 제안서'를 통해 의견을 제시하고, 특별위원회 출범식 및 정책 세미나, 토론회에도 참석해 청년의 상황을 대변할 수 있다.

참신한 의견을 내는 청년위원은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도 가능하다. 청년마당 1기로 활동하고 있는 이재능 청년위원은 통합위 산하 '청년 1인 가구 대응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이재능 청년위원은 특위에서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이전하지 않더라도 지자체 1인 가구 서비스 지원 대상에 학업이나 취업을 이유로 실거주하는 지역 청년을 포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서희 청년위원은 청년마당을 통해 지난해 여름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을 찾아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했으며, 겨울에는 소외계층에 따뜻한 겨울나기 도시락·방한 꾸러미를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청년마당 위원은 청년기본법에 따라 만 19세부터 34세 사이의 전국 청년 100명을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선발할 계획이다. 청년마당 위원의 주요 역할은 △국민 통합·갈등과 관련한 의제발굴 및 정책제안 △통합위 내 분과·특별위원회 과제 자문 △청년 주도 사회공헌·캠페인 참여 등이다. 청년마당 위원으로 위촉 시 위촉장 수여와 함께 공식 활동에 대한 소정의 활동 수당이 지급된다.

김한길 통합위원장은 "청년들이 가진 신선하고 독특한 아이디어가 국민통합을 이끄는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국민통합에 직접 목소리를 내고 싶은 청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접수 기간은 1일부터 12일 18시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통합위 홈페이지와 선발 포스터 내 QR코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21,000
    • -1.1%
    • 이더리움
    • 5,205,000
    • -1.96%
    • 비트코인 캐시
    • 646,000
    • -0.54%
    • 리플
    • 724
    • -0.82%
    • 솔라나
    • 233,900
    • -0.43%
    • 에이다
    • 627
    • -1.26%
    • 이오스
    • 1,121
    • -0.71%
    • 트론
    • 156
    • +1.3%
    • 스텔라루멘
    • 148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000
    • -1.55%
    • 체인링크
    • 25,730
    • +0.47%
    • 샌드박스
    • 616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