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시리아 지진 사흘째…사망자 1만명 넘었다

입력 2023-02-08 2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튀르키예 8574명·시리아 2500명 이상
USGS, 지진 사망자 10만명 이상 0→14%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 도심이 지진 발생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폐허로 변해 있다.  (하타이(튀르키예)/AP연합뉴스)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 도심이 지진 발생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폐허로 변해 있다. (하타이(튀르키예)/AP연합뉴스)

규모 7.8과 7.5의 연쇄 강진이 덮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 8일(현지시간) 현재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진 발생 사흘째인 이날 튀르키예에서 사망자가 8574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시리아에서는 당국과 반군 측 구조대 '하얀 헬멧'이 밝힌 것을 합친 사망자 수치가 2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AFP 통신은 이를 토대로 양국을 합친 사망자는 1만1200명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펴낸 새 보고서에서 이번 지진 사망자가 10만명을 넘길 가능성을 14%로 추정했다. 앞서 USGS는 직전 보고서에선 이번 지진 사망자가 10만명이 넘길 가능성을 0%로 예측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최악의 경우 사망자가 2만명이 넘을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튀르키예 81개 주(州) 가운데 지진 피해를 본 10개 주를 재난 지역으로 설정하고 3개월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대형 참사를 일으킨 지진은 6일 새벽 4시 17분 튀르키예 남부 도시 가지안테프에서 약 33㎞ 떨어진 내륙, 지하 17.9㎞에서 발생했다. 규모 7.8의 강진이 시민 대부분이 잠든 새벽 시간대에 덮치며 큰 인명 피해를 낳았다. 이후 9시간 뒤에는 튀르키예 카흐라만마라슈 북북동쪽 59㎞ 지점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했다. 작은 규모의 여진도 잇따르면서 튀르키예에서만 건물 6000여 채가 파괴됐다.

금융시장도 출렁이고 있다. 튀르키예의 보르사 이스탄불 증권거래소는 추가적인 지수 하락을 막기 위해 이날 주식시장 거래를 중단했다. 튀르키예 주식시장이 문을 닫은 것은 1만7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1999년 튀르키예 대지진 이후 24년 만이다.

국제사회가 앞다퉈 지원 의사를 밝히며 전 세계 65개국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우리나라 해외긴급구호대(KDRT)는 이날 오전 6시 57분께 튀르키예 남동부 가지안테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올해 주택 가격 3.3% 하락 전망”...내년에는?
  • “이렇게 재밌는데” 전 세계 ‘틱톡 금지령’ 확산…왜 틱톡을 싫어할까
  • “니XX 상대할 고데기 찾으러 간다” 학생에 막말한 고교 영양사 논란
  •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가족이 신고”
  • 얼룩말 세로는 왜 대공원을 탈출했을까? 사육사가 공개한 사연 보니…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3시간 폐 멈춰…다시는 마약 안 해”
  • “허니콤보도 오른다” 교촌치킨, 최대 3000원 가격 인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564,000
    • -1.6%
    • 이더리움
    • 2,315,000
    • -1.7%
    • 비트코인 캐시
    • 166,000
    • -0.42%
    • 리플
    • 613.6
    • +8.1%
    • 솔라나
    • 27,050
    • -2.1%
    • 에이다
    • 469.5
    • -3.43%
    • 이오스
    • 1,475
    • -6.82%
    • 트론
    • 84.51
    • -0.62%
    • 스텔라루멘
    • 121.7
    • +2.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680
    • +1.02%
    • 체인링크
    • 9,375
    • -3.8%
    • 샌드박스
    • 829.5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