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중도 탈락 4명 중 3명이 자연계열…"의대·약대 재도전"

입력 2023-01-25 12: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도 탈락자 점점 늘어… 893명→1096명→1421명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를 떠난 재학생 10명 중 7명은 자연계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입학 단계뿐만 아니라 진학 이후에도 의·약학계열 선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학과별 중도탈락 학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2년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재학생 중 중도 탈락자는 1874명(각각 341명, 678명, 855명)이었다.

이 가운데 75.8%인 1421명이 자연계열로, 인문계열(453명)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학교별로는 서울대가 전체 중도 탈락자 중 자연계열 비율이 80.6%(275명)로 가장 높았고, 이어 고려대(76.4%)와 연세대(72.7%)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별로 봤을 때, 3개 학교 자연계열 중 중도탈락 학생이 가장 많은 학과는 연세대 공학계열(144명)로 집계됐다. 이어 고려대 생명공학부(81명), 고려대 보건환경융합과학부(61명), 고려대 생명과학부(54명) 등으로 많았다. 서울대에선 생명과학부(22명)에서 중도 탈락자가 가장 많았다.

3개 학교의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는 점점 느는 추세다. 2020~2022년 서·연·고의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는 893→1096→1421명으로 2년 만에 59.1%나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인문계열 중도탈락자가 444→446→253명이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종로학원은 서·연·고 자연계열 중도 탈락자의 대부분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2022년 약학대학 선발이 학부로 전환되면서 이러한 현상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의학계열 집중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향후 의대 모집인원까지 확대된다면 대학 재학 중에 의학계열로 진학하려는 이동 규모는 현재보다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상위권 대학의 중도탈락 증가 폭이 예상보다 상당히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며 "대학 간 재학생들의 연쇄적 이동이 발생해 입학뿐만 아니라 중도이탈로 인한 대학 간 경쟁력 양극화도 크게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는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의 격차를 심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캄보디아 소년 번쩍 안아 든 김건희…尹 웃으며 건넨 ‘한 마디’는
  • 심은하 복귀 두고 진실공방…제작사 “계약금 지급” vs 남편 “사실무근, 불쾌”
  • '실습 아닌 착취'... 콜센터 고등학생 사건 어떻게 그렸나 '다음 소희'
  • 김동성, 송중기 재혼 소식에 갑자기 훈수?…누리꾼 반응은 ‘싸늘’
  • [종합] 1월 무역수지 127억 달러 적자…반도체 수출 '반토막'
  • 정부, 차상위계층 등에 난방비 추가 지원…최대 59만2000원
  • 삼성 반도체 생산 유지...과거 치킨게임 염두에 뒀나
  • [갤럭시 언팩 2023] 공개 하루 앞둔 갤S23…3년만 대면 행사에 샌프란 ‘들썩’
  • 오늘의 상승종목

  • 02.01 14:0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10,000
    • +1.31%
    • 이더리움
    • 1,985,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67,700
    • -0.36%
    • 리플
    • 507.6
    • +3.55%
    • 솔라나
    • 30,000
    • -0.4%
    • 에이다
    • 483.5
    • +4.11%
    • 이오스
    • 1,329
    • +0.83%
    • 트론
    • 77.74
    • -1.13%
    • 스텔라루멘
    • 112.9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800
    • +0.56%
    • 체인링크
    • 8,700
    • -0.63%
    • 샌드박스
    • 911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