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 9년 형 선고받은 美 여자 농구선수, 복역 중 석방…무기상과 맞교환

입력 2022-12-08 23: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서 억류된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는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서 억류된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는 모습. (AP=연합뉴스)

러시아에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징역 9년 형을 선고받은 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32)가 석방됐다.

8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은 미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러시아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를 석방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월 체포된 지 약 10개월 만이다.

앞서 그라이너는 지난 2월 미국에서 2주간 휴가를 보낸 뒤 러시아에 입국하다 모스크바 공항에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체포됐다. 올림픽 금메달 2관왕인 그는 오프시즌에 돈을 벌고자 러시아팀 UMMC 에카테린부르크에서 활동해왔다.

이후 그라이너는 지난 8월 징역 9년과 벌금 100만 루블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 이후 지난 11월 복역 기간을 보낼 징벌 수용소(교도소)로 이송됐지만, 약 한 달 만에 석방됐다.

보도에 따르면 그라이너의 석방은 죄수 맞교환으로 이루어졌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그라이너를 미국에서 복역 중인 러시아인 무기상 빅토르 부트 등과 맞교환하기로 러시아 측과 협상했다. 두 사람은 이날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공항에서 교환이 이루워졌다.

러시아 외교부는 “러시아는 오랜 기간 부트의 석방에 대해 미국과 협상했다”라며 “미국이 부트를 교환 계획에 포함하는 것에 대한 대화를 극구 거부했지만 러시아는 동포를 구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그라이너와 함께 교환 논의가 이뤄졌던 미국인 폴 휠런은 여전히 수감 중이다. 휠런은 미국 해병대원 출신의 기업 보안 책임자로 2020년 스파이 혐의로 체포돼 징역 16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96,000
    • -0.49%
    • 이더리움
    • 2,091,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0.46%
    • 리플
    • 516.5
    • +0.37%
    • 솔라나
    • 30,970
    • +1.18%
    • 에이다
    • 504.9
    • +0.06%
    • 이오스
    • 1,383
    • +2.07%
    • 트론
    • 80.49
    • -0.98%
    • 스텔라루멘
    • 116.9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00
    • +0.92%
    • 체인링크
    • 9,110
    • +2.24%
    • 샌드박스
    • 958.4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