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여자농구 스타,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 억류…징역 9년6개월 구형

입력 2022-08-05 01: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서 억류된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는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서 억류된 가운데 재판을 기다리는 모습. (AP=연합뉴스)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니 그라이너(32)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와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재판에서 러시아 검찰은 그라이너에게 징역 9년6개월과 100만 루블(약 2천200만 원)의 벌금형을 구형했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여성 농구선수로 꼽히는 그라이너는 오프시즌 돈을 벌고자 러시아팀 UMMC 에카테린부르크에서 활동했다. 하지만 지난 2월 미국에서 2주간 휴가를 보낸 뒤 러시아에 입국하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모스크바 공항에서 체포됐다.

러시아 당국에 따르면 그라이너의 가방에서는 나온 것은 대마초 추출 오일이 함유된 액상 카트리지였다. 그러나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그라이너가 지병 치료를 위해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처방받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변호인은 의도적인 반입 시도가 아니었으므로 무죄를 주장, 굳이 처벌을 해야한다면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 달라고도 요청했다.

그라이너는 재판에서 “팀과 동료들, 구단과 팬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또한 부모님과 형제자매들, 피닉스 머큐리 구단과 WNBA의 선수들, 집에 있을 배우자에게 미안하다”라며 “솔직히 실수였다. 당신들의 판결로 내 인생이 끝나지 않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 역시 “러시아 당국이 부당하게 그라이너를 구류하고 있다”라며 조속히 구라이너를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그라이너를 비롯해 기업인 폴 휠런 등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인 2명을 현재 미국에서 복역 중인 러시아인 무기상 빅토르 부트와 교환하자고 제안하며 러시아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한편 현재 러시아에서는 마약을 밀수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5,000
    • +0.47%
    • 이더리움
    • 1,692,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0.54%
    • 리플
    • 525.4
    • +0.4%
    • 솔라나
    • 18,070
    • -0.44%
    • 에이다
    • 432
    • +1.55%
    • 이오스
    • 1,250
    • -0.16%
    • 트론
    • 72.08
    • -0.28%
    • 스텔라루멘
    • 116.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1.16%
    • 체인링크
    • 9,890
    • -0.25%
    • 샌드박스
    • 784.6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