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크 엔터, 권진영 대표 대리처방 의혹에 반박…"위법·불법행위 없었다"

입력 2022-12-08 18: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권진영 대표.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이 권진영 대표의 대리처방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8일 후크 측은 입장문을 통해 “권진영 대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위법·불법행위가 없었다”라며 최근 불거진 대리처방 의혹에 선을 그었다.

소속사는 “권 대표는 2015년 발병한 뇌경색으로 인해 심한 편마비로 일상생활에서조차 보조인의 도움을 받아야 할 정도로 거동이 매우 불편하고, 왼쪽 근육의 경직 등으로 현재도 계속적 치료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며 “권 대표는 의료법령이 정한 바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을 수 있는 자이고, 특히 한시적으로 대리수령자의 범위가 확대되어 지인을 통한 대리처방도 받을 수 있는 자”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면제 대리처방에 대해서도 “수면장애를 앓고 있는 권 대표는 의사의 허락과 관련 법령에 따라 수면제 처방을 받은 것으로, 이는 결코 위법하지 않다”라며 “해당 기사는 사실관계가 그릇됐으며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매체는 마치 권 대표의 대리처방 수령행위가 위법한 것과 같은 뉘앙스의 ‘수상한 약 심부름’이라는 표현을 통해 권 대표의 명예를 실추시키고자 의도적으로 사실관계를 호도했다고 당사는 판단하고 있다”라며 “해당 매체와 기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엄중히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 대표는 그간의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리며 그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라며 “그러나 적법하게 이루어진 일조차 단지 권진영이 했다는 이유만으로 비난받는 것은 과도한 것이며 권 대표에게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인권을 말살하는 행위”라고 전했다.

또한 “권 대표는 해당 매체와 기자 개인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리며, 해당 기사를 인용할 시 반드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권진영 대표는 최근 소속 아티스트 이승기와 정산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 이에 대해 권 대표는 이승기와 관련한 논란에 개인 재산을 처분해 책임이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에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권 대표가 지난 2년간 회사 직원을 시켜 법인카드를 이용해 약을 대리처방을 받게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래는 후크엔터테인먼트 측 입장 전문

1.권진영 대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았고,그 과정에서 위법,불법행위가 없었습니다.

의료법령은 일정한 경우 대리처방을 허용하고 있고 코로나 19로 인해 2020년 2월 24일부터 한시적으로 대리수령자의 범위가 치료를 돕는 지인까지 확대되었습니다.

권진영 대표는 2015년 발병한 뇌경색으로 인한 심한 편마비로 일상 생활에서 조차 보조인의 도움을 받아야할 정도로 거동이 매우 불편하고,왼쪽 근육의 경직 등으로 현재도 계속적 치료를 받아야 하는 사람입니다.

그에 따라 권진영 대표는 의료법령이 정한 바에 따라 대리처방을 받을 수 있는 자이고,특히 한시적으로 대리수령자의 범위가 확대되어 지인을 통한 대리처방도 받을 수 있는 자입니다.

요컨대 권진영 대표의 대리처방은 "수상"하거나 "위법"하지 않습니다.

2.권진영 대표의 수면제 대리처방도 역시 적법합니다.

「한시적 비대면 진료에 대한 향정신의약품 처방 제한 조치」에도 불고하고 수면제의 대리처방은 가능합니다.

보건복지부 공고 제2021-780호 「한시적 비대면 특정의약품 처방제한 방안」에 따라 ① 비대면 진료에 대하여 ② 마약류 및 오남용 우려 의약품의 처방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건복지부가 보도자료로 배포한 바와 같이 2020년 2월 24일부터 시행한 대리처방은 위 한시적 비대면 특정의약품 처방제한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수면장애를 앓고 있는 권진영 대표는 의사의 허락과 관련 법령에 따라 수면제 처방을 받은 것으로 이는 결코 위법하지 않습니다.

3.SBS 연예뉴스의 2020년 12월 8일 10:28경 기사는 사실 관계가 그릇됐으며 심각한 명예훼손입니다.

위 기사에 언급되고 있는 바와 같이 해당 매체는 권진영 대표의 법률대리인으로부터 관련 법령과 해석을 전해 들은바 있습니다.

해당 매체는 마치 권진영 대표의 대리처방 수령행위가 위법한 것과 같은 뉘앙스의 "수상한 약 심부름"이라는 표현을 통해 권진영 대표의 명예를 실추시키고자 의도적으로 사실 관계를 호도했다고 당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4.권진영 대표는 해당매체와, 기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엄중히 취할 것입니다.

권진영 대표는 그간의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리며 그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습니다.

그러나 적법하게 이루어진 일조차 단지 권진영이 했다는 이유만으로 비난받는 것은 과도한 것이며 권진영 대표에게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인권을 말살하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권진영 대표는 해당 매체와 기자 개인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점을 알려드리며, 해당 기사를 인용할 시 반드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4대금융지주 순이익 16.5조 ‘역대최대’…리딩뱅크는?
  • 엑소 백현, 1년9개월 만에 소집해체…2023년 엑소 완전체 기대
  • [르포] 수도권 집값 내림세 뚫을까?…수원 원도심 ‘수원성 중흥S클래스’ 견본주택 ‘열기’
  • “아파트는 올랐는데”…빌라, 전세사기에 경매시장서도 ‘눈물’
  • “2030만 있나? 4050 언니도 있다”…시니어 패션플랫폼의 질주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01,000
    • -1.08%
    • 이더리움
    • 2,082,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2.07%
    • 리플
    • 507.7
    • -2.21%
    • 솔라나
    • 29,990
    • -3.51%
    • 에이다
    • 495.1
    • -2.65%
    • 이오스
    • 1,371
    • -2.49%
    • 트론
    • 81.41
    • +0.36%
    • 스텔라루멘
    • 115.9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2.09%
    • 체인링크
    • 8,855
    • -3.17%
    • 샌드박스
    • 931
    • -6.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