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 금융회사 자율적 의사 결정 존중"

입력 2022-12-08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일 국내 은행지주ㆍ해외투자자 대상 온라인 간담회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연구기관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연구기관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당 등 주주환원 정책,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는 범위내에서 금융회사의 자율적인 의사 결정 존중한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8일 국내 은행지주의 주요 해외투자자들과 온라인 간담회에서 "금융서비스 가격의 경우에도 과도한 시장 변동성으로 인한 시스템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경우 외에는 시장원리에 따라 결정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14일 은행지주 이사회 의장 간담회시 금감원에서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의 감독제도를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하면서 진행됐다.

이 원장은 해외투자자와의 질의응답을 직접 주재하면서 주요 관심분야에 대한 감독방향을 설명하고 시장에서 바라본 한국 금융산업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이 원장은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계속됨에 따라 한국에서도 자금시장의 불안이 있었지만,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를 통해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며 "금융산업도 현재 양호한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금융산업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제고할 수 있도록 금융규제 및 감독업무 혁신 등 감독행정의 투명성과 예측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감독행정 개선을 일관되게 추진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더불어 한국 금융산업에 대한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서는 금융회사와 시장의 자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내부 검토 및 유관기관과의 협의 등을 거쳐 향후 감독업무에 참고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금융산업에 관심을 갖고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13,000
    • +0.4%
    • 이더리움
    • 1,999,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1.25%
    • 리플
    • 513.4
    • +0.1%
    • 솔라나
    • 30,540
    • -0.33%
    • 에이다
    • 478
    • +0.95%
    • 이오스
    • 1,400
    • +3.32%
    • 트론
    • 79.51
    • +2.71%
    • 스텔라루멘
    • 116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00
    • +1.56%
    • 체인링크
    • 9,165
    • +4.09%
    • 샌드박스
    • 932.2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