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유가상한제 시행 첫날 곳곳 혼란…튀르키예 해역 정체·러는 미사일 공격 퍼부어

입력 2022-12-06 16: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튀르키예, 자국 해역 지나는 선박들에 새 보험 증빙 요구
유가상한제 기준 갖춰야 통과 가능
선박 19척 발 묶여, 6일째 통과 못 한 선박도
러시아, 우크라에 미사일 70발 공격하며 제재 항의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튀르키예(터키) 선박이 지난달 2일 보스포러스 해협을 지나고 있다. 보스포러스 해협(튀르키예)/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튀르키예(터키) 선박이 지난달 2일 보스포러스 해협을 지나고 있다. 보스포러스 해협(튀르키예)/로이터연합뉴스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 첫날 곳곳에서 혼란한 상황이 벌어졌다.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튀르키예(터키) 당국은 자국 해역을 지나는 모든 유조선에 대해 유가 상한제에 부합하는 새 보험 증빙을 요구했다.

이는 EU와 G7이 배럴당 60달러(약 8만 원)를 넘는 가격에 러시아산 원유를 구매한 유조선을 대상으로 서방 보험사의 해상보험 가입을 막은 탓이다. 튀르키예 입장에선 기름 유출과 선박 충돌과 같은 사고 발생 시 원활한 보상금 처리를 위해 선박들에 갱신된 보험 증빙을 요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 결과 튀르키예 해역에서 유조선들이 교통 체증을 일으키고 있다. 현재 약 19척의 유조선이 이 해역을 지나기 위해 기다리고 있고 심지어 가장 먼저 대기 중이던 선박은 6일째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세계 해운의 약 90%를 책임지는 13개 보험사가 가입한 P&I 클럽은 “튀르키예 정부의 요구가 일반적인 수준을 훨씬 넘어섰다”고 불평하고 있다.

일련의 상황은 유가 상한제가 글로벌 석유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는 첫 번째 신호라고 FT는 짚었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이날 긴축 우려와 강달러 지속에 3% 넘게 하락했지만, 이후 유가 상한제 우려가 다시 커지며 6일 아시아시장에서는 1% 가까이 반등했다.

맨 처음 유가 상한제를 제안했던 미국도 현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 미 재무부는 “튀르키예 정부의 새로운 정책이 선박의 이동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최근 튀르키예 관리들과 만나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스니후리브카에 4일(현지시간) 마사일 잔해가 떨어져 있다. 스니후리브카(우크라이나)/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스니후리브카에 4일(현지시간) 마사일 잔해가 떨어져 있다. 스니후리브카(우크라이나)/AP연합뉴스
이 와중에 러시아는 유가 상한제 시행 첫날인 이날 우크라이나에 70발 넘는 미사일을 퍼부었다. 새로운 제재가 전쟁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번 공격으로 우크라이나에선 최소 4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됐다. 전날 러시아는 유가 상한제를 채택한 국가들에 석유를 팔지 않겠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유가 상한제는 러시아 경제에 피해를 줄 만큼 심각하지 않고 약한 수준”이라며 “러시아는 고의로 에너지 시장을 불안하게 해 세계 모든 국가에 막대한 손실을 입혔고, 이런 이들에 강력한 도구를 사용해야 하는 건 시간문제”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82,000
    • +0.18%
    • 이더리움
    • 2,007,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169,300
    • +0.42%
    • 리플
    • 517.8
    • +0.29%
    • 솔라나
    • 30,550
    • -0.23%
    • 에이다
    • 486.4
    • +1.86%
    • 이오스
    • 1,395
    • +2.05%
    • 트론
    • 79.8
    • +2.86%
    • 스텔라루멘
    • 116.2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50
    • +1.47%
    • 체인링크
    • 9,265
    • +2.09%
    • 샌드박스
    • 932.5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