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에브리싱’ 빈 살만, 크레디트스위스 구세주 되나

입력 2022-12-05 15: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S서 분사해 신설되는 새 회사에 5억 달러 투자
사우디, 유상증자 참여로 이미 CS 대주주
투자 통해 스위스 대표은행 노하우 전수 기대
빈 살만, 빅테크·영국 프리미어리그 등 다양한 투자 주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지난달 18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방콕/AP뉴시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지난달 18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방콕/AP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위기에 빠진 유럽 대표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를 대상으로 연이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번엔 CS에서 분사해 신설되는 투자은행(IB) ‘CS 퍼스트 보스턴’이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빈 살만 왕세자가 밥 다이아몬드 바클레이스 전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아틀라스 머천트 캐피털’등과 함께 CS 퍼스트 보스턴에 10억 달러를 투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체 투자액의 절반인 5억 달러(약 6500억 원)를 사우디가 부담하는 방향이다.

‘CS 퍼스트 보스턴’ 투자의 중심에는 마이클 클라인이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 회사의 CEO로 임명된 클라인을 지원 사격하는 차원에서 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이아몬드도 바클레이스를 이끄는 동안 리먼브러더스 미국 사업부를 인수하면서 클라인으로부터 자문을 받은 인연이 있다.

클라인은 월가 최고 ‘딜메이커’로 손꼽힌다. 2019년에는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기업공개(IPO)를 진두지휘했으며, 사우디의 주요 거래 자문 역할을 하며 빈 살만 왕세자의 두터운 신임을 받게 됐다.

이미 사우디는 사우디국영은행(SNB)을 통해 최근 CS가 사업 개편 차원에서 진행 중인 42억 달러 규모의 유상증자에도 참여한 상태다. 유상증자 참여로 SNB는 CS의 지분 9.9%를 보유해 최대주주에 등극하게 됐다. 빈 살만 왕세자는 SNB의 대주주인 사우디 국부펀드 공공투자펀드(PIF)의 수장도 맡고 있다. SNB는 CS 투자를 통해 스위스 대표 은행의 각종 노하우를 전수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S는 지난 10월 대대적인 사업 개편 계획을 밝히며 쇄신에 나선 상태다. 그린실캐피털과 아케고스캐피털 사태 등 각종 스캔들에 휩싸이면서 실적까지 부진을 면치 못한 영향이다. CS의 올해 3분기 순손실은 40억3400만 스위스프랑에 달했다. 이는 시장이 예상한 손실 규모(5억6793만 스위스프랑)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이에 CS는 IB 사업부에서 기업금융과 인수·합병(M&A) 부문을 떼어내 ‘CS 퍼스트 보스턴’이란 이름으로 분사하기로 했다. 글로벌 기업금융과 M&A 자문역량을 강화해 전통의 IB 명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목적이다. 동시에 신설될 회사는 CS의 대규모 손실과 법적 문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점도 분사의 이유로 꼽힌다.

빈 살만 왕세자는 PIF 등을 통한 해외 자산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는 전기차 업체 루시드모터스, 소셜미디어 트위터와 차량공유업체 우버 등 빅테크 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물론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에도 투자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석유 의존 경제 탈피를 목표로 ‘사우디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런 왕성한 투자는 자신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이’, ‘더 글로리’ 제치고 콘텐츠 랭킹 1위…2위는 ‘일타 스캔들’
  • 송중기, 결혼+임신 겹경사…“케이티와 오늘 혼인신고“
  • 부동산 한파에 이사도 '뚝'…작년 인구이동 48년 만에 '최저'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59,000
    • +1.45%
    • 이더리움
    • 2,044,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0.64%
    • 리플
    • 514.7
    • -0.44%
    • 솔라나
    • 31,980
    • +5.37%
    • 에이다
    • 489.8
    • +0.76%
    • 이오스
    • 1,388
    • -0.07%
    • 트론
    • 79.19
    • -0.71%
    • 스텔라루멘
    • 117.1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0.99%
    • 체인링크
    • 9,155
    • -1.03%
    • 샌드박스
    • 983
    • +5.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