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EO, 9일 방한해 이재용 회장 만날 듯…ARM 인수 논의 오갈까

입력 2022-12-04 19: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팻 겔싱어 CEO (연합뉴스)
▲팻 겔싱어 CEO (연합뉴스)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가 7개월 만에 한국을 재방한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겔싱어 CEO는 이달 9일 한국을 찾는다.

겔싱어 CEO의 한국 방한 목적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회사 임직원들과 고객사 미팅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방한 기간 겔싱어 CEO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5월 방한 때도 이 회장을 만나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PC 및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와 인텔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 라이벌 관계다. ‘메모리 최강자’인 삼성전자와 ‘중앙처리장치(CPU) 최강자’인 인텔은 동반자 관계이기도 하다.

DDR5(PC와 서버용), LPDDR6(모바일 기기) 등 차세대 메모리 제품을 개발하는 데는 컴퓨터의 두뇌 역할을 하는 CPU와의 호환성이 중요한데 CPU 시장에서는 인텔의 표준이 전 세계 컴퓨터의 표준이 됐을 정도로 기술을 선도한다.

이에 삼성과 인텔은 차세대 메모리 제품 개발을 위해 오랜 기간 메모리와 CPU 간의 호환성 테스트를 하는 등 긴밀한 협력을 이어왔다. 또 영국의 반도체 설계(팹리스) 기업 ARM(암) 인수와 관련한 논의가 오갈지도 관심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27,000
    • -0.59%
    • 이더리움
    • 2,114,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169,500
    • -1.45%
    • 리플
    • 507.3
    • +0.08%
    • 솔라나
    • 29,690
    • -1.46%
    • 에이다
    • 501.7
    • +0.5%
    • 이오스
    • 1,391
    • -0.71%
    • 트론
    • 85.16
    • +2.92%
    • 스텔라루멘
    • 116.1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18%
    • 체인링크
    • 9,125
    • +1%
    • 샌드박스
    • 1,065
    • +13.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