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게임 체인저’ 이강인, 16강 결정지을 포르투갈전 선발 가능할까

입력 2022-11-30 17: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게임 체인저’ 이강인이 내달 2일 열리는 포르투갈전 선발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까.

‘벤투호’ 막내인 이강인은 지금까지 두 차례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경기에서 모두 교체로 투입됐다.

24일 우루과이전에서는 후반 28분 나상호 대신 그라운드를 밟으며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투입된 지 4분 만에 조규성의 슈팅에 도움을 줬으며, 날카로운 크로스 공격으로 지쳐있던 태극전사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었다.

또 28일 가나전에서는 후반 12분 투입되자마자 왼쪽 크로스 어시스트로 조규성의 헤딩골을 만들어냈다. 0대 2로 가나에 패하고 있던 한국은 이 골 이후 3분 만에 조규성의 멀티 골이 더해져 2대 2 동점을 이루는 데 성공했다. 투입과 동시에 공격의 흐름을 바꾸는 모습에 전문가들은 그를 ‘특급 조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기용하는 데 소극적이다. 벤투 감독은 2021년 3월 일본과의 평가전 이후 약 1년 반 동안 이강인을 찾지 않았다. 월드컵을 앞둔 9월 치른 코스타리카, 카메룬과의 친선전에서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하지만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이강인은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극적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를 두고 ESPN 등 외신은 불화설을 언급하기도 했으나, 벤투 감독은 “월드컵 본선 두 경기에서 실력을 잘 보여줬다”며 논란에 선을 그었다.

이강인 역시 벤투 감독을 향해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28일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 경기 후 “(선발로 나오는 것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저는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기회가 되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벤투 감독은 선발 명단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 그는 “전체적으로 지켜본 뒤에 변화를 줄지 결정해야 한다”며 “항상 그래왔듯 상대가 할 수 있는 것들과 상대의 약점을 분석해서, 우리의 장점을 살리는 선택을 할 거다. 최종 결정은 마지막 순간에 하겠다”고 얘기했다.

한국은 16강 진출의 갈림길에 서 있다. 승점 1점으로 H조 3위를 달리는 한국은 12월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포르투갈전에서 승리하더라도 동시에 진행되는 가나-우루과이 3차전의 승패와 득실 차에 따라 진출 여부가 바뀔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홀로 선 검찰 포토라인 “尹독재정권, 법치주의·헌정질서 파괴” [영상]
  • ‘방탄소년단’ 슈가, 10년 전 ‘막창왕’ 창업 불가…“본업 이렇게 잘할 줄은”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 첫날 앨범 186만장 팔았다
  • 산케이 “日, 한국 수출규제 완화 검토…징용 배상 해법 본 뒤 결정”
  • 휘발유 L당 7.2원 오르고 경유 10.4원 내려…가격차 80원으로 좁혀져
  • ‘18번홀 벙커샷 이글’ 임성재, PGA 공동 4위로 껑충
  • 메시, 내년 미국서 코파아메리카 트로피 입맞출까
  • [날씨] ‘주말 강추위’ 토요일 낮에도 영하권…일요일 낮 영상권 회복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44,000
    • +0.78%
    • 이더리움
    • 2,004,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168,300
    • -0.24%
    • 리플
    • 516.8
    • +1.27%
    • 솔라나
    • 30,740
    • +3.15%
    • 에이다
    • 486.6
    • +2.81%
    • 이오스
    • 1,383
    • +0.36%
    • 트론
    • 79.14
    • +0.89%
    • 스텔라루멘
    • 117.5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00
    • +0.64%
    • 체인링크
    • 9,270
    • +2.32%
    • 샌드박스
    • 946.8
    • +4.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