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시간도 못자는 학생...중1 9.5% → 고3 50.5%

입력 2022-11-27 09:53 수정 2022-11-27 13: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둘 중 한 명은 하루에 6시간도 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교육부의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세부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고3 학생 50.5%는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이 안된다고 응답했다.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는 지난해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교 1023개교, 9만39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확대됐다. 초등학생들은 3.1%가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고 답했지만 중학생이 되면 이 비율이 16.1%로 오르고, 고등학생은 이 비율이 45.2%에 달했다.

학년별로도 중1 학생들은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이 9.5%라고 답했지만 중2 16.1%, 중3 22.9%로 뛰었다가 고등학생이 되면 이 비율이 두 배로 늘었다. 고1 학생들은 40.4%, 고2 44.4%로 급등한 뒤 고3에서 50.5%로 치솟았다.

성별로는 여학생이 6시간도 자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는 여고생 비율은 51.6%로 남고생(39.1%)보다 12.5%포인트 높았다. 중학교의 경우 여학생의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20.4%로 남학생(12.0%)보다 8.4%포인트 높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59,000
    • -0.51%
    • 이더리움
    • 2,101,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67,200
    • -2.39%
    • 리플
    • 505.9
    • -0.28%
    • 솔라나
    • 29,450
    • -0.37%
    • 에이다
    • 500.8
    • +0.54%
    • 이오스
    • 1,384
    • -1.35%
    • 트론
    • 84.73
    • +2.08%
    • 스텔라루멘
    • 115.7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00
    • -0.55%
    • 체인링크
    • 9,020
    • +0.39%
    • 샌드박스
    • 1,078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