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시간도 못자는 학생...중1 9.5% → 고3 50.5%

입력 2022-11-27 09:53 수정 2022-11-27 13: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둘 중 한 명은 하루에 6시간도 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교육부의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세부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고3 학생 50.5%는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이 안된다고 응답했다.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는 지난해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교 1023개교, 9만39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확대됐다. 초등학생들은 3.1%가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고 답했지만 중학생이 되면 이 비율이 16.1%로 오르고, 고등학생은 이 비율이 45.2%에 달했다.

학년별로도 중1 학생들은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이 9.5%라고 답했지만 중2 16.1%, 중3 22.9%로 뛰었다가 고등학생이 되면 이 비율이 두 배로 늘었다. 고1 학생들은 40.4%, 고2 44.4%로 급등한 뒤 고3에서 50.5%로 치솟았다.

성별로는 여학생이 6시간도 자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 하루 6시간 이내로 잔다는 여고생 비율은 51.6%로 남고생(39.1%)보다 12.5%포인트 높았다. 중학교의 경우 여학생의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20.4%로 남학생(12.0%)보다 8.4%포인트 높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홀로 선 검찰 포토라인 “尹독재정권, 법치주의·헌정질서 파괴” [영상]
  • ‘방탄소년단’ 슈가, 10년 전 ‘막창왕’ 창업 불가…“본업 이렇게 잘할 줄은”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 첫날 앨범 186만장 팔았다
  • 산케이 “日, 한국 수출규제 완화 검토…징용 배상 해법 본 뒤 결정”
  • 휘발유 L당 7.2원 오르고 경유 10.4원 내려…가격차 80원으로 좁혀져
  • ‘18번홀 벙커샷 이글’ 임성재, PGA 공동 4위로 껑충
  • 메시, 내년 미국서 코파아메리카 트로피 입맞출까
  • [날씨] ‘주말 강추위’ 토요일 낮에도 영하권…일요일 낮 영상권 회복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54,000
    • +0.77%
    • 이더리움
    • 2,005,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168,500
    • -0.12%
    • 리플
    • 517.3
    • +1.17%
    • 솔라나
    • 30,760
    • +3.01%
    • 에이다
    • 486.7
    • +2.51%
    • 이오스
    • 1,381
    • -0.07%
    • 트론
    • 79.19
    • +1.12%
    • 스텔라루멘
    • 117.5
    • +2.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00
    • +0.55%
    • 체인링크
    • 9,280
    • +2.15%
    • 샌드박스
    • 948.2
    • +4.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