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기다림 끝에...말레이시아 신임총리 임명된 이브라힘

입력 2022-11-24 16: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압둘라 국왕, 정국 교착 상태에 이브라힘 총리로 지명

▲안와르 이브라힘 전 말레이시아 부총리가 2018년 5월 병원을 떠나며 지지자들에게 화답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연합뉴스
▲안와르 이브라힘 전 말레이시아 부총리가 2018년 5월 병원을 떠나며 지지자들에게 화답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연합뉴스
안와르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전 부총리가 20년 기다림 끝에 총리 자리에 올랐다.

CNBC방송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압둘라 국왕은 24일(현지시간) 이브라힘을 신임 총리로 지명했다. 국왕실은 성명을 통해 “정치적 혼란을 끝내야 한다”며 “경기부양을 위해 안정적인 정부가 필요하다”고 신임 총리 임명 배경을 밝혔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19일 15대 총선을 치렀으나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한 정당이나 연합이 없어 정국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당시 이브라힘 전 부총리가 이끄는 희망연대(PH)가 82석으로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했지만, 과반인 112석 확보를 달성하지 못했다.

총선에도 정국 혼란이 이어지자 국왕이 개입했고, 각 당에 21일까지 연정 구성과 지지하는 총리 후보를 왕실에 알리라고 통보했다. 말레이시아 국왕은 과반 의원의 신임을 받는 의원을 총리로 임명할 권한을 갖고 있다. 의견 수렴 결과 국왕은 PH를 차기 정부로 선택했다.

이로써 이브라힘은 20년 기다림 끝에 야당 지도자 생활을 마무리하고 국무총리 자리에 오르게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만수르 가문, 세계 최고 갑부 가족 등극…미국 월마트 가문 제쳐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17,000
    • +1.59%
    • 이더리움
    • 1,709,000
    • +3.51%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2.12%
    • 리플
    • 524.3
    • +2.16%
    • 솔라나
    • 18,210
    • +0.28%
    • 에이다
    • 419.3
    • +0.94%
    • 이오스
    • 1,324
    • -1.05%
    • 트론
    • 72.35
    • +1.7%
    • 스텔라루멘
    • 113.9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00
    • +5.15%
    • 체인링크
    • 9,340
    • +1.19%
    • 샌드박스
    • 791.8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