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 졸리 머리채 잡고 밀쳐” 美 FBI 보고서 공개

입력 2022-08-19 14: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미국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59)와 앤젤리나 졸리(47)의 이혼 계기가 된 전용기 내 다툼의 구체적 정황이 드러났다. 피트가 졸리에게 신체적·언어적 폭력을 가했다는 내용이 담긴 미국 연방수사국(FBI) 보고서가 공개된 것이다.

18일(현지시각) CNN은 FBI 보고서를 입수해 졸리가 수사관에게 진술한 난투극을 상세히 보도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2016년 피트와 졸리는 6명의 자녀들과 캘리포니아 여행을 떠났다. 전용기를 타고 이동하던 중 피트 자녀 중 한 명과 심하게 언쟁한 뒤 술을 마셨고, 이후 졸리를 아이들이 없는 비행기 뒷좌석으로 데려가 폭행했다.

당시 피트는 졸리의 머리채와 어깨, 팔 등을 잡고 흔들거나 전용기 벽으로 강하게 밀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또 피트는 “네가 우리 가족을 다 망치고 있다”며 폭언하기도 했다.

시끄러운 소리를 들은 2명의 자녀가 다가오자 피트는 “엄마는 미쳤다. (정신적으로) 괜찮지 않은 상태”라며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이 말을 들은 자녀 중 한 명이 “가족을 망가뜨리는 건 엄마가 아니고 아빠야. 아빠가 미친 사람이야”라고 말했고, 피트는 아이를 공격하려고 했다. 이때 졸리가 달려들어 뒤에서 피트의 목을 조르자 피트는 졸리를 뒤에 있는 의자로 밀고 빠져나가려 했다. 그 과정에서 졸리는 허리와 팔꿈치에 상처를 입었다.

또 졸리는 전용기가 로스앤젤레스(LA)에 도착한 이후에도, 피트가 자신과 아이들을 비행기 안에 약 20분 동안 가둬놨다고 설명했다.

CNN이 입수한 자료에는 졸리의 상처 사진 흑백 복사본과 당시 부부싸움을 목격한 자녀들이 손으로 직접 쓴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서도 첨부돼 있다.

보고서에는 여러 요인으로 이 사건에 대한 형사 고발은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적혔다. FBI 측은 2016년 당시 폭행 사건에 대해 추가 조사나 기소는 이뤄지지 않았고, 더 이상의 언급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졸리는 해당 사건 이후 피트와의 이혼 신청에 나섰다. 두 사람은 2019년 이혼 절차를 마쳤고 현재 아이들의 양육권을 두고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피트 측은 “보고서 내용을 다시 들추는 것은 개인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라며 “(피트는) 해당 사건 이후 술을 끊었으며 심신의 평화를 찾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76,000
    • -0.29%
    • 이더리움
    • 1,927,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0.41%
    • 리플
    • 699
    • +2.75%
    • 위믹스
    • 2,572
    • -0.43%
    • 에이다
    • 611.3
    • +0.03%
    • 이오스
    • 1,664
    • -0.72%
    • 트론
    • 88.5
    • -0.39%
    • 스텔라루멘
    • 168.7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50
    • +1.92%
    • 체인링크
    • 11,070
    • +1.56%
    • 샌드박스
    • 1,228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