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러시아, 원전에 대규모 사이버 공격”

입력 2022-08-17 11: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25만 개 로봇 계정으로 공격”
“심각한 문제는 일어나지 않아”
자포리자 원전 포격 놓고 양국 대치 중

▲우크라이나 에네르호다르의 자포리자 원전에서 4일 러시아군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에네르호다르/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에네르호다르의 자포리자 원전에서 4일 러시아군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에네르호다르/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 회사 에네르고아톰이 러시아로부터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알자지라에 따르면 에네르고아톰은 성명을 내고 “러시아에 기반을 둔 해커가 당사 웹사이트에 3시간에 걸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했다”며 “하지만 심각한 문제는 일어나지 않았고 웹사이트 운영에 큰 영향은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 해커는 725만 개의 로봇 계정을 이용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텔레그램에선 우크라이나 원전을 공격하자는 내용이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주장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이 이달 들어 여러 차례 포격을 받으면서 긴장감이 커진 가운데 나왔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서로를 원전 포격 주범으로 가리키며 맞서고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성명에서 “유럽에서 가장 큰 원전에서 발생한 포격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는 우크라이나와 외부 지역을 위협할 수 있는 핵 재앙의 진정한 위험을 나타낸다”고 경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54,000
    • -0.54%
    • 이더리움
    • 1,938,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0.87%
    • 리플
    • 702.7
    • +1.99%
    • 위믹스
    • 2,571
    • -1.53%
    • 에이다
    • 612.9
    • -0.41%
    • 이오스
    • 1,668
    • -1.3%
    • 트론
    • 88.46
    • -0.45%
    • 스텔라루멘
    • 169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2.35%
    • 체인링크
    • 11,060
    • +0.64%
    • 샌드박스
    • 1,234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