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적 해외송금 급증…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의심

입력 2022-08-14 16: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비정상적인 해외송금 사례가 급증하면서 금융당국과 검찰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14일 금융권과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이상 거래로 의심되는 해외송금 사례가 시중은행의 자체 점검에서 추가로 확인되면서 금융당국의 추가 검사와 검찰 수사가 어디까지 확산할지 관심이 쏠린다.

비정상적인 대규모 해외송금은 지난 6월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자체 감사에서 포착했다. 양측이 이를 금융감독원에 보고하면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됐다.

금감원은 검사 인력을 다수 투입해 현장 검사에 나섰다. 이를 통해 해외로 송금된 자금이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를 거쳐 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비정상적인 대규모 해외송금은 형식상 무역거래로 이뤄졌다. 대부분이 신용장 없이 송장만으로 이뤄진 사전송금이었고, 이 가운데 상당수는 특수관계인으로 보이는 법인 간 송금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취급한 이상 외환 송금은 애초 20억2000만 달러(약 2조6000억 원)로 알려졌으나 금감원의 추가 검사에서 이보다 훨씬 많은 33억9000만 달러(약 4조4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당국의 조사결과 이런 수상한 해외송금은 우리‧신한은행 이외에 다른 시중은행에서도 이뤄졌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1일 주요 시중은행에 2021년 이후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지 자체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은행들이 의심 거래로 추정하고 금감원에 보고한 거래 규모는 애초 금감원이 점검 대상으로 지시한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보다 훨씬 큰 31억5000만 달러(약 4조11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금감원 검사에서 확인된 액수와 나머지 은행들이 보고한 의심 거래까지 합치면 이상 해외송금 총액은 65억4000만 달러(약 8조5400억 원)에 달한다.

금감원은 각 은행의 점검 결과를 자세히 분석한 뒤 추가 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804,000
    • +2.21%
    • 이더리움
    • 1,929,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173,100
    • +3.71%
    • 리플
    • 687
    • +4.65%
    • 위믹스
    • 2,635
    • +2.77%
    • 에이다
    • 620.5
    • +0.75%
    • 이오스
    • 1,711
    • +0.23%
    • 트론
    • 88.62
    • +0.35%
    • 스텔라루멘
    • 171.8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21%
    • 체인링크
    • 11,060
    • +6.24%
    • 샌드박스
    • 1,213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