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진 산업차관, 사업 재편 자동차 부품기업 방문…"지원 확대"

입력 2022-08-15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씨스, 자율주행차 통신분야 사업재편…인센티브 확대 약속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제1차 사업재편-정책금융 연계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제1차 사업재편-정책금융 연계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자율주행차로 사업을 재편한 자동차 부품기업을 찾는다. 이 자리에서 사업재편 기업에 대한 수출마케팅과 무역금융 지원 등 인센티브 확대를 약속할 전망이다.

15일 장 차관은 광복절을 맞아 지난 6월 정부 승인 후 미래차 분야에 사업을 재편 중인 주식회사 이씨스를 방문한다.

이씨스는 본래 내수용, 내연기관 차의 전장제품을 생산했으나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따라 자율주행차 통신분야로 사업재편을 준비했다. 이후 정부 승인을 받아 자율주행차 분야에 투자 중이다.

2027년까지는 공장을 신축하고 신규설비 도입과 연구·개발 등에 382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92명을 신규 고용하고 현재 1%대에 그친 직접 수출 비중도 5년 후에는 25%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장 차관의 방문에 김용범 이씨스 회장은 사업재편 승인기업에 관한 연구·개발과 해외 판로개척 등 인센티브 확대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에 장 차관도 오직 미래와 세계를 바라보며 사업재편에 뜻을 모아주신 회장님 이하 임직원 여러분들의 결단에 감사드리고 응원한다는 내용을 전하며 지원 확대를 약속할 방침이다.

지원 내용으로는 현행 연 100억 원 수준인 사업재편 연구·개발 예산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연 800억 원까지 확대하고 사업재편 승인기업에 대한 수출마케팅과 무역금융 지원 확대가 담길 전망이다.

장 차관은 또 자동차 산업이 인포테인먼트, 로봇 택시와 같은 서비스와 융합하면서 모빌리티 혁명으로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자동차 업계가 새로운 혁신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장 차관은 이 회장 등 참가자와 약식 간담회를 35분간 진행하고 이씨스의 생산라인을 둘러볼 예정이다. 생산라인을 시찰한 후엔 현장 근로자를 격려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26,000
    • +1.49%
    • 이더리움
    • 1,894,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0.85%
    • 리플
    • 676.6
    • -4.37%
    • 위믹스
    • 2,492
    • +1.42%
    • 에이다
    • 641.2
    • -1.35%
    • 이오스
    • 1,694
    • -0.99%
    • 트론
    • 85.68
    • -0.12%
    • 스텔라루멘
    • 164.6
    • -3.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50
    • +6.46%
    • 체인링크
    • 11,220
    • -0.27%
    • 샌드박스
    • 1,23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