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발견 신종 바이러스, 작년 국내 발견 바이러스와 유사

입력 2022-08-12 10: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려대의과대학 송진원 교수팀, 세계 최초 발견해 국제학술지에 발표

▲송진원 고려대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교수
▲송진원 고려대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교수

국내 연구진이 최근 중국 산둥성 등지에서 발견된 인수공통 바이러스가 지난해 국내에서도 발견된 바이러스와 같은 속(genus)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사진> 연구팀과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김원근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국내 서식하고 있는 3종의 설치류 및 식충목류 동물에서 헤니파바이러스계열을 포함해 신종 파라믹소바이러스 4종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해당 결과를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Virology)’와 ‘바이러스(Viruses)’에 게재했다.

한타바이러스를 갖고 있다고 알려진 식충목 동물 우수리땃쥐, 작은땃쥐에서 신종 파라믹소바이러스를 각각 발견한 연구팀은 해당 바이러스 이름을 감악바이러스(Gamak virus)와 대룡바이러스(Daeryong virus)라고 명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두 바이러스가 최근 중국·싱가포르 연구진이 국제학술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게재한 중국 산둥성 지방의 신종 랑야헤니파바이러스(랑야바이러스)와 같은 숙주동물에서 발견됐고 유전자분석 상 매우 유사한 같은 속(genus)에 포함된다는 것이다.

동남아시아에 서식하는 과일박쥐로부터 전파되는 헤니파바이러스는 전파력이 크지는 않지만 치명률이 최대 70%에 이를 정도로 매우 높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이번 중국에서 발견된 랑야바이러스는 치명적이거나 매우 심각한 병을 일으키지는 않는다고 발표됐다.

송진원 교수는 “현재까지 랑야바이러스 감염 사례로 미루어 보아 국내에서 발견된 감악바이러스와 대룡바이러스도 인간에게 치명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추측된다”며 “다만 랑야바이러스가 인간에게 감염되어 발열, 피로, 기침, 폐렴 등의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국내에서도 추가 연구로 신종 바이러스의 출현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코스피 ‘개미 대탈출’에 2220선도 위태위태…코스닥 5%대 급락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단독 이원석 “다시 살펴보라” 한마디에…검찰, ‘5900원 반반족발’ 사건 항소 취하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03,000
    • -1.11%
    • 이더리움
    • 1,861,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163,000
    • -4.12%
    • 리플
    • 680.5
    • -2.51%
    • 위믹스
    • 2,460
    • -1.44%
    • 에이다
    • 636.4
    • -2.91%
    • 이오스
    • 1,656
    • -5.05%
    • 트론
    • 85.49
    • -0.87%
    • 스텔라루멘
    • 166.3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50
    • -0.98%
    • 체인링크
    • 10,980
    • -4.19%
    • 샌드박스
    • 1,218
    • -5.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