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폭우 불편 죄송”…대통령실 "대통령이 그런 마음 갖는 건 자연스러운 것"

입력 2022-08-10 16:02 수정 2022-08-10 17: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폭우로 인해 국민이 불편을 겪은 데 대해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용산 대통령실은 같은 날 “이것이 첫 사과라고는 생각 안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발달장애인 가족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다시 한 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대국민사과 배경에 관한 질문에 “굳이 사과라고 생각 안 했고 윤 대통령은 며칠 전에도 말했듯 국민들의 눈 높이를 맞춘다거나 목소리를 듣는다거나 여러 국민 소통 얘기를 많이 하시는데 그런 것 중 하나”라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게 대통령의 가장 큰 의무인 만큼 그런 일이 생겼을 때 그런 마음을 가지는 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사과가 아니다’라는 설명에 대해 거듭 묻자 이 관계자는 “사과다. (윤 대통령 말씀을) 그대로 받아들이시면 될 것 같다”라며 “윤 대통령의 첫 사과라고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해서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48,000
    • -2.53%
    • 이더리움
    • 1,890,000
    • -2.07%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2.41%
    • 리플
    • 736.7
    • +4.99%
    • 위믹스
    • 2,551
    • -1.12%
    • 에이다
    • 605.5
    • -0.59%
    • 이오스
    • 1,614
    • -2.89%
    • 트론
    • 89.05
    • +0.12%
    • 스텔라루멘
    • 173.8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50
    • -1.07%
    • 체인링크
    • 10,850
    • -1%
    • 샌드박스
    • 1,187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