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폭우 대응…새벽까지 챙긴 뒤 회의 이어 '발달장애인 가족 참사' 현장 방문

입력 2022-08-09 15:44 수정 2022-08-09 15: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침수 피해 잇따르던 8일 밤, 尹 자택서 '전화 지시'
尹 지침 따라 총리 지휘…자정에 '출근시간 조정' 지시
8일 밤 9시부터 9일 새벽 3시 보고…새벽 6시 재개
9일 상황실서 신속대응과 '재난관리체계 재검토' 지시
신림 사망사고 현장 찾아 자초지종과 현황 살펴
재발방지 위해 '취약계층 주거안전ㆍ수위 모니터' 주문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서울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한 폭우사태에 윤석열 대통령의 발걸음도 분주했다. 자택에서 새벽까지 폭우상황을 보고 받고 지시를 내린 뒤 상황실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피해현장을 찾았다.

8일 밤 서초와 관악 등 서울 여러 지역에서 집중호우로 침수사태가 벌어져 피해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재난안전상황실의 지휘봉을 잡은 건 윤 대통령이 아닌 한덕수 국무총리였다.

용산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서울 서초 사저에서 전화를 통해 보고를 받고 지침을 내렸다. 한 총리의 지휘도 윤 대통령의 지침에 따른 것이고, 사저에 위기대응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현장 대처 역량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현장 방문을 피했다는 설명이다.

자정 즈음이 돼서야 대통령실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공개됐다. 주민대피 등 대응과 공공기관 출근시간 조정이다. 9일 윤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일부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은 오전 11시에 출근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8일 밤 9시부터 9일 새벽 3시까지 상황을 점검했고 새벽 6시에도 보고를 받았다. 이후 윤 대통령은 재난안전상황실을 찾아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집중호우 선제대응 및 신속 인명 구조 △2차 피해 막기 위한 신속한 응급 복구 △경찰관·소방대원·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 집중호우 대응하는 분들의 안전 주의 등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기상이 일상화된다는 점을 고려해 현재 재난관리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오세훈 서울시장·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침수로 인해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 현장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사망사고를 당한 가족들이 제때 대피하지 못한 이유와 형편을 묻고 배수 작업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후 신림 침수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지자체에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 주거 안전에 대한 근본적 대책 수립을 지시했고, 환경부에는 국가·지방 하천과 지류 전반 수위 모니터 시스템 개발을 주문했다. 피해 이재민에 대한 충분한 지원과 배수조 설치 등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 안전 확보도 독려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3,000
    • +0.02%
    • 이더리움
    • 1,686,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6,500
    • -1.35%
    • 리플
    • 516.8
    • -1.15%
    • 솔라나
    • 18,190
    • +0.11%
    • 에이다
    • 416
    • -0.48%
    • 이오스
    • 1,372
    • -0.29%
    • 트론
    • 73.25
    • +1.51%
    • 스텔라루멘
    • 113.9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1.13%
    • 체인링크
    • 9,145
    • -1.35%
    • 샌드박스
    • 774.3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