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내린 비로 출근길 혼잡…이 시각 교통 상황은

입력 2022-08-10 09: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일 기록적 폭우로 텅빈 올림픽대로. 고이란 기자 photoeran@
▲9일 기록적 폭우로 텅빈 올림픽대로. 고이란 기자 photoeran@

중부지방 폭우에 따른 한강 수위 상승으로 10일 새벽 2시 20분부터 서울 강변북로 마포대교에서 한강대교, 동작대교에서 한강대교 방향의 차량 운행이 금지되는 등 출근길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오후 10시 20분부터 전면 통제됐던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에서 가양대교 구간도 여전히 양방향 통제 중이고 노들로 여의하류 나들목에서 성산대교 방향, 노들로 여의상류에서 한강대교 구간도 전면 통제되고 있다.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전날 오후 6시부터 동부간선도로 수락지하차도에서 성수분기점까지의 차량 통행이 금지됐고,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에서 성동분기점 양방향도 도로침수로 통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6시 1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과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성동JC 구간의 양방향 차량 통행에 재개됐다

오전 7시 기준 서울 도시고속도로 가운데 양방향 교통 통제가 이뤄지는 구간은 총 2곳으로 △반포대로 잠수교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다.

단방향 통제 구간은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동작대교→한강대교 등 2곳이다.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는 일부 구간이 통행 제한되고 있다.

서울교통정보시스템(TOPIS)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0분부터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 양방향 구간이 통제되고 있다.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동작대교→한강대교 단방향 구간의 차량 통행도 제한된 상태다.

현재 서울 도시고속도로 가운데 양방향 교통 통제가 이뤄지는 구간은 총 4곳으로 △반포대로 잠수교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성동JC △동부간선도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다.

단방향 통제는 성수JC 연결로 영동대교→동부간선, 동호대교→동부간선 등 4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서울 지하철 전 구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전날 오후 6시께 3호선 화정∼원당역 선로가 침수되면서 일부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으나, 30분 만에 복구돼 운행이 재개됐다.

비 피해로 한때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도 전날 오후 전 구간 운행이 재개됐다. 침수가 심각해 폐쇄된 9호선 동작역의 경우 무정차 통과했지만 복구 완료 후 승하차가 가능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달러 환율 끝없는 '폭주'…1430원까지 찍었다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080,000
    • -1.08%
    • 이더리움
    • 1,856,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162,900
    • -4.18%
    • 리플
    • 677.6
    • -2.7%
    • 위믹스
    • 2,460
    • -1.44%
    • 에이다
    • 636
    • -2.97%
    • 이오스
    • 1,652
    • -5.28%
    • 트론
    • 85.5
    • -0.73%
    • 스텔라루멘
    • 166
    • -2.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400
    • -1.19%
    • 체인링크
    • 10,950
    • -4.53%
    • 샌드박스
    • 1,218
    • -5.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