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베트남서 ‘PCR 생활검사’ 첫발…그랩 운전자 대상

입력 2022-07-20 0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씨젠은 8월부터 베트남의 검사기관 랩하우스(LabHouse)와 함께 차량공유 및 배송 서비스 플랫폼 기업 그랩(Grab)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베트남에서 ‘PCR 생활검사’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PCR 생활검사는 씨젠이 제안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코로나19와 A/B형 독감, 일반감기 등 호흡기 바이러스를 일상에서 주기적으로 검사한다. 기업이나 학교, 요양원 등 단체 시설을 대상으로 무증상자 등 초기 감염자를 빠르게 선별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는 것이 목적이다.

씨젠은 랩하우스에 코로나19와 A/B형 독감, 일반감기를 주로 일으키는 RSV(호흡기세포 융합바이러스) 등 4종의 바이러스를 한 번에 선별하는 ‘Allplex SARS-CoV-2/FluA /FluB/RSV Assay’를 제공한다. 더 편리한 검사를 위해 대량의 검사가 자동으로 진행되는 완전자동화 검사장비 ‘AIOS(All in One System)’를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랩하우스는 그랩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알려준다. 베트남의 2대 도시인 호치민과 하노이가 우선 대상이다. 랩하우스를 직접 방문해 검사하는 기존 방법 외에, 운전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로 채취 담당자가 찾아가 검체를 채취하는 방안을 전면 도입해 검사의 편의성을 높였다. 앞으로 베트남의 다른 도시에서도 PCR 생활검사가 가능하도록 해당지역 병원들과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랩은 PCR 생활검사를 도입하고, 운전자들이 이를 이용하도록 지원한다. 검사결과 음성인 운전자는 서비스 앱에 ‘PCR로 코로나19와 Flu A, Flu B, RSV음성 확인’이란 메시지가 표출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인근 동남아 국가들로 검사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그랩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 및 배달 서비스 기업으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8개국 480여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남아 지역 그랩 운전자는 약 500만 명이다.

응우옌 코이 도 랩하우스 CEO는 “코로나19의 재확산에 선제 대응하는 차원에서 씨젠과 함께 PCR 생활검사를 실시하게 됐다”면서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그랩의 운전자와 승객, 더 나아가 베트남 국민들 모두가 건강하게 일상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8,000
    • +0.55%
    • 이더리움
    • 1,692,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49,700
    • +0.67%
    • 리플
    • 525.4
    • +0.67%
    • 솔라나
    • 18,060
    • -0.5%
    • 에이다
    • 432.2
    • +1.57%
    • 이오스
    • 1,250
    • -0.08%
    • 트론
    • 72.04
    • -0.33%
    • 스텔라루멘
    • 116.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1.16%
    • 체인링크
    • 9,890
    • -0.2%
    • 샌드박스
    • 783.9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