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세계육상 높이뛰기 동메달 확보…바심과 금메달 경쟁

입력 2022-07-19 11: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상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AP/연합뉴스)
▲우상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바를 넘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AP/연합뉴스)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인 사상 두 번째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가 됐다.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 참가해 최소 3위를 확보한 우상혁은 금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우상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진행 중인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메달을 확보했다.

결선에 출전한 13명 중 2m35을 넘은 선수는 우상혁과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 단 두 명뿐이다.

여기에 2m35 1, 2차 시기에서 실패한 안드리 프로첸코(34·우크라이나)가 2m37로 바를 높였다.

우상혁과 바심은 2m37에서 3차례 기회를 얻고, 프로첸코는 단 한 번의 기회만 얻는다.

우상혁은 2m19, 2m24, 2m27,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3 1, 2차 시기에는 실패했지만, 3차 시기에서 경쾌한 몸놀림으로 바를 넘었다.

2m35에서도 우상혁은 2차 시기에 성공하며, 은메달을 확보했다. 2m35는 우상혁이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4위를 차지할 때 기록한 실외 남자 높이뛰기 한국 타이기록이다.

대한육상연맹은 남자 높이뛰기 실내와 실외 경기 기록을 구분하지 않아서, 현재 남자 높이뛰기 한국기록은 우상혁이 올해 2월 6일 체코 실내대회에서 작성한 2m36이다.

바의 높이에 비례해 주로에서 이탈하는 선수가 늘었다.

도쿄올림픽에서 바심과 공동 1위를 한 장마르코 탬베리(30·이탈리아)는 2m35를 넘지 못했다.

셸비 매큐언(26·미국)은 2m33 1, 2차 시기에서 실패한 뒤 2m35로 바를 높였다. 3번 연속 실패하면 탈락하는 높이뛰기에서 매큐언은 2m35를 한 번 실패해 메달 레이스에서 이탈했다.

우상혁은 바심, 프로첸코와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이번 대회 전까지 한국 선수 중 실외 경기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는 도로종목인 20㎞ 경보의 김현섭(2011년 대구 동메달), 단 한 명뿐이었다.

우상혁은 한국 육상 트랙&필드 최초이자, 전체 종목 두 번째로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아르헨·네덜란드 카타르 월드컵 8강 안착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4,000
    • -0.03%
    • 이더리움
    • 1,693,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0.27%
    • 리플
    • 524.1
    • -0.49%
    • 솔라나
    • 18,020
    • -1.69%
    • 에이다
    • 432.2
    • +1%
    • 이오스
    • 1,247
    • -0.87%
    • 트론
    • 72.5
    • +0.24%
    • 스텔라루멘
    • 116.5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09%
    • 체인링크
    • 9,860
    • -2.18%
    • 샌드박스
    • 782.7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