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 홍콩 상장

입력 2022-07-07 09:40

(제공=삼성자산운용)
(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홍콩 금융시장에 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Samsung Asia Pacific ex NZ Metaverse Theme ETF)는 아시아 최초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메타버스 기업에 한 번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 국가별 비중은 홍콩 36.3%, 일본 24.3%, 대만 13.3%, 중국(선전, 상하이) 12.5%, 한국 10% 등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국가가 골고루 구성돼 있다.

투자 종목은 온라인 게임, 소셜 플랫폼, 증강 현실, 인공지능, 콘텐츠 등 주요 메타버스 산업 관련주들이 포함된다.

모델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상위 기업으로는 △소니 △TSMC △텐센트 △알리바바 △고어텍 등이 있다. 기존 ‘KODEX 차이나 메타버스 ETF’에는 포함되지 않은 대만 서버 기업 위윈(Wiwynn),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업체 AU 옵트로닉스(AU Optronics) 등도 포함돼 광범위한 투자가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또한 글로벌 메타버스 생태계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일본 기업을 약 25% 수준으로 담고 있어 상대적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일본 주식에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게임 개발사 △닌텐도 △반다이남코 등이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번 신규 ETF 상장으로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 미국, 중국의 3개국 투자 라인업에 더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투자할 수 있는 선택지를 추가했다.

앞서 삼성자산운용은 메타버스 콘텐츠에 강한 한국 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KODEX K-메타버스 액티브 ETF’, 메타버스 플랫폼 중심의 미국 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 메타버스 디바이스 중심의 ‘삼성 KODEX 차이나 메타버스 액티브 ETF’를 출시한 바 있다.

박성진 삼성자산운용 홍콩법인장은 “아시아 메타버스 시장은 미국 대비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측면이 있어 그만큼 성장성이 더 높은 시장”이라며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는 메타버스와 관련된 다양한 영역의 아시아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는 차별성을 앞세워 메타버스 산업에 관심이 높은 투자자에게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대체거래소’ 설립 초읽기…67년 만에 경쟁시대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05,000
    • -1.01%
    • 이더리움
    • 2,534,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184,300
    • +0.6%
    • 리플
    • 504.2
    • +1.16%
    • 위믹스
    • 3,556
    • +0%
    • 에이다
    • 757.9
    • +1.57%
    • 이오스
    • 1,721
    • +0.47%
    • 트론
    • 92.48
    • -0.61%
    • 스텔라루멘
    • 164.8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50
    • -0.48%
    • 체인링크
    • 11,610
    • -0.17%
    • 샌드박스
    • 1,750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