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세원 전 여자친구 추가폭로...“영상 유출되면 이민 가야 한다고 해”

입력 2022-07-05 15:50

▲(뉴시스)
▲(뉴시스)
지난해 배우 고세원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가 8개월 만에 추가 폭로를 했다. 고 씨의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고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 씨는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해 11월 글을 올린 후 고 씨는 입장문을 냈지만, 저는 계속 차단된 상태”라며 “본인 사진을 삭제한 것을 확인시켜 달라고 가족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보냈는데 수개월이 지나도 아무 대답이 없다”고 썼다.

A 씨는 “(고 씨가) ‘넌 그 영상 유출되면 이민 가야 한다’고 말하며 계속 신체 부위를 찍어 보내라고 했다”며 “제가 삭제하라고 할 때마다 고 씨는 삭제했다고 끝까지 거짓말을 했지만 지우지 않은 영상들이 수십 개였다”고 했다. 또한, “고 씨가 연락을 끊고 난 후 4개월간 영상을 삭제한 것을 확인시켜달라고 했지만, 다시 연락됐을 때 고 씨는 저로 인해 일을 못 해 손해가 막심하다면 본인 변호사랑 얘기가 끝나고, 주변 지인들의 도움까지 받아 어떠한 선처와 합의 없이 저에게 형사 민사소송까지 건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또한 고 씨의 어머니가 자신을 ‘꽃뱀’ 취급하는 등 폭언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A 씨는 “모든 일이 트라우마로 남아 정신과 약을 먹으며 버티고 살고 있는데 영상이 유출될 수 있다는 불안감에서 해방되고 싶다”며 “내 영상들을 삭제, 초기화시킨 것을 확인시켜달라”고 촉구했다.

고 씨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러한 A 씨 글에 대해 “현재 해당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며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11월 A 씨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뒤 “임신한 뒤 K 배우에게 버려지고 결국 유산했다”는 내용의 폭로 글을 올렸다.

고 씨는 소속사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2017년 이혼을 했고, 2020년 연말 A 씨를 만나 3월 정도 교제했다. A 씨에게 어떤 이유로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28,000
    • -0.09%
    • 이더리움
    • 2,64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190,200
    • -0.89%
    • 리플
    • 507.7
    • +0.04%
    • 위믹스
    • 3,620
    • -0.41%
    • 에이다
    • 765.6
    • +1.84%
    • 이오스
    • 1,769
    • -1.28%
    • 트론
    • 94.49
    • +1.26%
    • 스텔라루멘
    • 169.6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50
    • -1.29%
    • 체인링크
    • 11,910
    • -2.54%
    • 샌드박스
    • 1,808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