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수원·인천 올해 가장 더웠다…"내일도 무더위 이어져"

입력 2022-07-02 18:02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과 수원, 인천 등 주요 지역의 기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 현재 서울 최고기온은 오후 4시 1분에 기록된 33.8도였다. 이는 올해 서울 최고기온 가운데 가장 높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달 11일 32.7도였다.

경기 수원시 최고기온도 33.7도(낮 12시 52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인천(30.6도·오후 3시 53분)과 경기 파주시(31.7도·오후 4시 27분) 등도 올해 가장 더웠다.

경북 경산 하양읍은 최고기온이 38도를 기록했다. 대구 북구는 최고기온이 37.3도, 경기 광주시 퇴촌면은 37.1도, 성남시 분당구는 36.8도였다.

대전 최고기온은 35.3도로 역대 7월 상순(1~10일) 최고였다.

부산도 최고기온이 32.2도로 7월 상순 기록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다. 부산의 7월 상순 최고기온 기록이 경신된 것은 1994년 7월 이후 28년 만이다.

밤에는 곳곳에서 열대야(오후 9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가 나타나겠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일요일인 3일에도 전국에 불볕더위가 이어질 예정이다.

3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9~35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광주·울산 24도와 33도, 인천 23도와 30도, 대전·대구 25도와 35도, 부산 24도와 30도다.

기상청은 "날씨가 무더워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하루 중 가장 무더울 때인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는 바깥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대체거래소’ 설립 초읽기…67년 만에 경쟁시대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62,000
    • -1.54%
    • 이더리움
    • 2,538,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184,300
    • +0%
    • 리플
    • 503.5
    • +0.9%
    • 위믹스
    • 3,550
    • -0.62%
    • 에이다
    • 758.6
    • +1.01%
    • 이오스
    • 1,730
    • +0.82%
    • 트론
    • 92.64
    • -0.17%
    • 스텔라루멘
    • 164.8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50
    • -0.84%
    • 체인링크
    • 11,580
    • -0.86%
    • 샌드박스
    • 1,748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