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기후변화의 습격...열대야·강풍·산발적 호우 ‘이상한 장마’ 계속될까

입력 2022-06-30 16:57 수정 2022-07-01 07:56

▲새벽부터 폭우가 쏟아진 30일 오전 침수된 서울 은평구 불광천에서 시민이 무릎까지 찬 물살을 헤치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시스)
▲새벽부터 폭우가 쏟아진 30일 오전 침수된 서울 은평구 불광천에서 시민이 무릎까지 찬 물살을 헤치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전역에 물난리가 났습니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물폭탄’이 쏟아진 건데요. 가뭄 해갈을 기대했는데, 이젠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문제입니다. 도로와 저지대 주택이 침수되거나 나무가 쓰러지는 등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장마가 이제 시작이라는 겁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음 달 1일까지 최고 150㎜의 비가 더 예고됐습니다. 주말 동안에는 비가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내주부터 다시 비 소식이 있습니다. 장마가 7월 말까지 이어지는 만큼 앞으로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번 장마는 예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열대야 등 폭염이 이어지고, 태풍급 강풍에 게릴라성 집중호우를 동반하기도 합니다. 우리가 그동안 알고 있던 장마와는 매우 다른 모습인데요. 이렇게 ‘이상한 장마’가 나타난 이유가 뭘까요?

이번 장마, 뭔가 이상하다?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한 시민이 강풍을 견디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한 시민이 강풍을 견디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장마는 넓은 지역에서 지루하게 비가 내리는 것이었는데요. 이번 장마는 뭔가 이상합니다. 좁은 지역에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퍼붓는 국지성 호우 형태가 잦습니다. 열대 지방에서 나타나는 소나기인 ‘스콜’을 떠올리게 할 정도입니다.

거기다 폭염과 열대야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보통 장마 기간이 끝난 7월 말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게 일반적인데요. 올해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6월에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가 넘는 ‘열대야’가 찾아왔습니다. 강릉에서는 최저기온이 30도가 넘는 ‘초열대야’가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6월 하순의 밤 기온이 이렇게 높은 것은, 1904년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후 118년 만에 처음입니다.

때 이른 더위에 온열질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5월 20일부터 6월 22일까지 응급실감시체계에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16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4명보다 69명(73.4%) 많았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장마와 함께 태풍급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서울 김포공항에는 순간풍속 초속 21.6m의 강한 바람이 불었고, 강원 설악산에는 무려 초속 37.7m의 강풍이 몰아쳤습니다. 지난해 9월 14호 태풍 ‘찬투’의 순간풍속이 초속 25m 안팎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태풍에 맞먹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셈입니다.

‘이상한 장마’의 원인은 기후변화?

▲18일(현지시간) 인도 아가르탈라 외곽에서 한 소녀가 동생을 안고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인도 아가르탈라 외곽에서 한 소녀가 동생을 안고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이상한 장마의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공기는 뜨거워질수록 수증기를 품는 양이 늘어나는데요. 지구온난화로 과거보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습해진 공기가 폭우 구름을 쉽게 발달시키고 있습니다. 짧은 시간에 국지성 호우가 내리는 이유입니다.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가 심화하면서 시간당 100mm가 넘는 극한 강수 현상도 잦아질 거라고 경고합니다.

최근 이어진 폭염도 지구온난화에 따라 한반도 주변의 수온이 올라간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는 시각이 있습니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강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주변의 해수면 온도는 23일 기준 20.5도로 평년보다 1.5도 높았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장마의 기간과 양상은 더 종잡을 수 없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기후데이터센터 기상자료 개방포털에 따르면 지난해엔 장마가 7월 3일이 돼서야 시작했습니다. 2020년엔 6월 10일(제주) 장마가 시작돼 한 달 가까운 차이를 보였습니다. 기간도 들쭉날쭉합니다. 지난해 장마는 평균 17일 만에 끝났지만 2020년엔 평균 47일(중부 54일)로 3배 가까이 차이가 났습니다.

이상한 장마는 한국만의 일이 아닙니다. 인도는 3월부터 최고기온이 49도까지 오르면서 최악의 폭염을 겪었는데요. 이번에는 우리의 장마 격인 우기가 시작되며 물난리가 났습니다. 28일(현지시간) 뭄바이에서 노후 건물이 폭우로 무너지면서 최소 19명이 사망하기도 했는데요. 30일부터 이틀 동안 시속 30~40㎞의 강풍을 동반한 비가 더 내릴 전망이라고 합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상한 장마’는 지구가 인간에게 보내는 경고일지도 모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115,000
    • +1.2%
    • 이더리움
    • 2,628,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188,000
    • -2.54%
    • 리플
    • 509.3
    • -0.9%
    • 위믹스
    • 3,619
    • -0.69%
    • 에이다
    • 760.1
    • -2.81%
    • 이오스
    • 1,774
    • -2.58%
    • 트론
    • 93.25
    • -0.43%
    • 스텔라루멘
    • 169.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600
    • -0.24%
    • 체인링크
    • 11,860
    • -3.1%
    • 샌드박스
    • 1,822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