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료 ㎾h당 5원 인상…자영업자 '뛰는 공공요금 어쩌나' 골머리

입력 2022-06-27 17:49 수정 2022-06-27 18:27

정부가 가스·전기 등 공공요금을 줄인상 하면서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가 및 원자재·식자재 가격 급등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은 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27일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를 킬로와트시(kWh) 당 5원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이번 해당 인상안에 이견을 내놓지 않으면서 전기요금 연료비 조정단가는 kWh당 5원으로 확정됐다. 도시가스 요금 역시 메가줄(MJ) 당 1.11원 인상안으로 확정됐다.

정부는 국제 유가 및 천연가스 현물가, 환율 등이 일제히 급등해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정부도 물가 인상이 부담스러워 최소 한도로 조정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가스 요금과 함께 전기요금까지 인상되면서 자영업자들의 경영 부담은 더 커지가 됐다. 전쟁으로 원자재·식자재 가격이 고공행진 하면서 치명상을 입고 있는 자영업자들은 설상가상 공공요금마저 줄줄이 인상돼 더이상 버티기 어려운 지경에 이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에서 PC방을 운영하는 A씨는 “피씨 100여 대가 넘는 규모로 운영되는데 하계 전기세가 월 200만 원 가량 든다”며 “코로나19가 잠잠해진 뒤에도 매출은 코로나 확산 이전으로 회복되지 않고 있고 사실상 되돌아가기 어렵다고 보는데 이런 와중에 공공요금마저 오르면 비용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서울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B씨는 “최근 식재료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 눈만 뜨면 물가가 뛰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매출은 늘었지만 비용 부담도 작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며 “비용 부담이 는다고 가격을 올리자니 매출까지 감소해 악순환이 이어질까봐 그 역시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B씨는 현재 운영하는 가게 두 곳 중 한 곳의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 민상헌 회장은 “인건비와 대출 부담 등도 경영난을 가중시키는 요인”이라며 “자영업자들이 경영난을 돌파할 수 있을 만한 호재가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2:5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11,000
    • -0.98%
    • 이더리움
    • 2,534,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92,200
    • +4.29%
    • 리플
    • 521.5
    • +4.05%
    • 위믹스
    • 3,571
    • -1.05%
    • 에이다
    • 772.4
    • +3.07%
    • 이오스
    • 2,144
    • +24.72%
    • 트론
    • 93.96
    • +1.25%
    • 스텔라루멘
    • 169.1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1.57%
    • 체인링크
    • 11,520
    • -1.12%
    • 샌드박스
    • 1,728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