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출근길 시위 재개…“서울경찰청장 ‘지구 끝까지’ 발언 사과하라”

입력 2022-06-27 17: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가 단체의 ‘지하철 출근길 시위’에 대해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힌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전장연은 27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서 시위를 진행한 뒤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으로 이동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혜영·오영환·김영호·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김 청장이 전장연을 흉악범처럼 취급하며 지목한 것에 대해 강하게 규탄한다”며 “김 청장의 발언이 얼마나 심각한지에 대해 온몸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청장이 지구 끝까지 찾아서라도 엄벌하겠다고 얘기했는데, 그런 수고 필요 없이 저희가 찾아와서 설명해드리려고 한다”며 “이 같은 발언이 저희에게 주는 낙인화, 흉악범을 잡듯 취급하는 이런 기조가 얼마나 위험한 발언인지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청장은 지난 20일 취임 뒤 처음 연 기자간담회에서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처벌하겠다”며 “오늘(20일) 아침 전장연 시위와 같이 사다리까지 동원해 시민의 발을 묶으려 했던 행위에 대해 즉각 조치한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 대표는 “전장연은 지구 끝까지 엄단할 범죄 집단도 아니고 지구 끝까지 도망갈 수 있는 교통수단도 없다”면서 “김 청장이 사용한 언어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로 인해 전장연이 감당해야 될 낙인이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평상시에도 지하철을 탄 장애인들에게 심한 욕설과 폭력을 가하는 사례가 많다. 얼마 전 지하철을 탔는데 타고 있는 시간 내내 째려보다가 옆에 와서 발을 동동 구르고 팔짝팔짝 뛰며 욕을 하는 사례도 있었다”고 호소했다.

박 대표와 민주당 의원들은 김 청장에게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경찰청 안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다. 대신 김 청장의 사과 및 면담 요청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한편 전장연은 이날 “지난 24일 기획재정부가 전장연 포함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와 오는 29일 오후 4시 간담회를 진행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전장연은 기획재정부와의 실무 간담회를 하기로 한 것에 따라, 매주 월요일마다 진행할 예정이었던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는 당분간 유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0,000
    • +0.3%
    • 이더리움
    • 1,726,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1.7%
    • 리플
    • 525.5
    • +1.06%
    • 솔라나
    • 18,350
    • +1.55%
    • 에이다
    • 427.9
    • +1.52%
    • 이오스
    • 1,258
    • +0.8%
    • 트론
    • 72.42
    • -0.33%
    • 스텔라루멘
    • 117.7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00
    • -0.09%
    • 체인링크
    • 10,070
    • -0.98%
    • 샌드박스
    • 794.7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