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당일치기로 홍콩 주권 반환 기념식 참석”...코로나19 이후 처음

입력 2022-06-26 16:54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본토 바깥 나들이에 관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10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10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69)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7월 1일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에 당일치기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25일(현지시간)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는 두 명의 중국 본토 소식통을 인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시 주석이 직접 기념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매우 큰 상태라고 전했다. 한 베이징 소식통은 "현재로써는 행사를 축하하기 위한 시 주석의 홍콩 여행을 보장한다는 목표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며 "우리는 홍콩 측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다른 소식통은 시 주석이 홍콩에서 하룻밤을 묵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이날 "시진핑 주석이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 대회와 홍콩 특별행정구 제6기 정부 출범 행사에 출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화통신이 5년 전인 지난 2017년 시 주석이 홍콩 주권 반환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했을 때는 방문 날짜를 특정해 "홍콩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었는데 이번에는 방문 날짜를 거론하지 않고 "출석한다"만 언급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시 주석이 화상 연결 방식으로 간접 참가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시 주석의 홍콩 방문이 실제로 성사된다면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본격 확산한 2020년 1월 이래 2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중국 본토 바깥을 방문하는 일정이 된다. 시 주석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발생하고 나서 중국 본토를 떠나지 않고 있다.

시 주석은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과 함께 홍콩특별행정구 제6대 정부 출범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홍콩 고위 관계자들은 이미 23일부터 집과 사무실을 개인 차량으로만 이동하며 방역에 신경 쓰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홍콩은 높은 백신 접종률과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에도 중국 본토의 '제로 코로나' 수준의 방역 조처를 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97,000
    • -0.67%
    • 이더리움
    • 2,569,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184,700
    • -1.6%
    • 리플
    • 504.7
    • -0.69%
    • 위믹스
    • 3,569
    • -1.25%
    • 에이다
    • 747
    • -2.33%
    • 이오스
    • 1,713
    • -2.78%
    • 트론
    • 92.91
    • -1.86%
    • 스텔라루멘
    • 166.1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50
    • -2.26%
    • 체인링크
    • 11,710
    • -1.01%
    • 샌드박스
    • 1,767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