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김건희 여사 참석에 ‘열린음악회’ 시청률 3%→8.3%로 ‘껑충’

입력 2022-05-23 09:17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저녁 청와대 본관 앞 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를 함께 관람한 가운데, 프로그램 시청률이 대폭 상승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열린음악회’ 전국 기준 시청률은 8.3%를 기록했다. 수도권을 기준으로는 8.1%다. 그동안 ‘열린음악회’의 시청률은 2~3%대를 기록해왔는데, 이는 2배가 넘게 상승한 수치다.

청와대에서 KBS 열린음악회가 개최되는 것은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에 두 번째다.

대통령실은 “KBS 열린음악회 개최로 청와대 개방 1단계의 대미를 장식하는 것”이라며 “지난 74년간 제왕적 권력의 상징으로 대표된 청와대의 전격 개방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가 개최돼 더욱 뜻깊다”고 강조했다.

이번 음악회는 총 2000명의 관람객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노타이 차림으로 푸른색 스트라이프 셔츠에 흰색 재킷과 회색 바지를, 김 여사는 노란색 바탕에 검은색 체크무늬 재킷 차림으로 관객들 사이에 섞였다. 특히 김 여사는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인사할 때 했던 ‘올림머리’ 대신 머리를 절반쯤 뒤로 묶은 모습이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생중계로 방송된 프로그램 말미에 잠시 일어서서 관객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김 여사가 별도 인사말 없이 자리에 앉은 뒤 윤 대통령이 마이크를 잡고 “국민 여러분, 이렇게 5월에 멋진 날 밤에 이런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열린음악회의 팬이고, 과거에는 KBS 스튜디오에 제 아내와 열린음악회를 보러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청와대 공간은 아주 잘 조성된 아주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라며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말하자 관객들이 박수를 보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2:5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90,000
    • +0.53%
    • 이더리움
    • 1,533,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138,900
    • +0.73%
    • 리플
    • 431.4
    • +1.13%
    • 위믹스
    • 3,404
    • +0.15%
    • 에이다
    • 607.1
    • +0.65%
    • 이오스
    • 1,305
    • +1.16%
    • 트론
    • 87.95
    • -1.86%
    • 스텔라루멘
    • 143.5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300
    • +0.49%
    • 체인링크
    • 8,345
    • +0.18%
    • 샌드박스
    • 1,650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