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 경제 37년 만에 최대폭 성장...바이든 “중국보다 더 빠른 성장”

입력 2022-01-28 08:07

지난해 전체 GDP 성장률 5.7%...1984년 이후 최대폭 성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지난해 미국 경제가 37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이 6.9%(연율 기준)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분기인 3분기(2.3%)는 물론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5%)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이로써 미국 경제는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유지하게 됐다. 미국은 경제성장률을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하는데, 이날 발표는 속보치다. 이에 향후 수정될 수 있다.

2021년 연간 GDP 성장률은 5.7%를 기록했다. 2년 만의 플러스 성장률로 지난 1984년(7.2%) 이후 최대폭이다. 이로써 미국 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작으로 마이너스 성장(-3.4%)을 기록했던 2020년으로부터 회복하게 됐다.

미국 경제 성장 회복 원동력은 GDP의 70%를 차지하는 개인 소비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4분기 전 분기 대비 3.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3분기(2.0% 증가)보다 가속한 것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천문학적인 재정 부양과 '제로 금리'를 비롯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완화정책이 개인 소비를 촉진하고 결과적으로 미 경제의 부활을 견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백신 보급도 미국인들의 경제활동 정상화를 뒷받침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내 임기 첫해 GDP 수치는 우리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일자리 증가 등 거의 40년 만에 가장 빠른 경제 성장과 함께 21세기를 위한 미국 경제를 건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20년 만에 처음으로 우리 경제는 중국보다 빠르게 성장했다"면서 "이는 우연이 아니다. 나의 경제 전략은 미국인을 위한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제조업을 재건하며, 우리 기업이 더욱 경쟁력을 갖추도록 도움이 되는 국내 공급망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56,000
    • +1.1%
    • 이더리움
    • 2,520,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247,000
    • -1.4%
    • 리플
    • 522.7
    • +0.04%
    • 라이트코인
    • 87,800
    • -2.17%
    • 에이다
    • 662.1
    • -0.12%
    • 이오스
    • 1,702
    • -0.23%
    • 트론
    • 109.4
    • +5.7%
    • 스텔라루멘
    • 170.2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950
    • +0.3%
    • 체인링크
    • 9,050
    • -1.95%
    • 샌드박스
    • 1,762
    • +6.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