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거액 증거금 넣은 ‘슈퍼개미’ 6명, 첫날 7.5억원 수익냈다

입력 2022-01-27 17:23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역대 최대 규모 기업공개(IPO)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서 개인투자자 6명이 7억5000만 원에 달하는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인 이날 시초가 59만8000원 대비 15.41% 하락한 50만50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비록 ‘따상(상장 당일 공모가의 2배로 시초가 형성 후 상한가)’은 미치지 못했지만 이날 장 중에는 공모가(30만 원)의 두 배까지 근접했다. 장 마감 후 종가(50만5000원)는 공모가 대비 68.33% 높은 수준을 달성했다.

공모주 투자자의 주당 차익이 20만5000원에 달하면서 거액의 증거금을 넣은 ‘슈퍼개미’들도 큰 수익을 거뒀다.

개인투자자 6명은 대표 주관사 KB증권을 통해 공모주 48만6000주를 청약하고 증거금으로 729억 원씩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종가 기준 주식 평가액 18억4000만여 원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약 7억5000만 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이들은 1인당 LG에너지솔루션 3644주∼3646주를 배정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모가 기준 주식 평가액은 각각 10억9000만여 원 규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035,000
    • +0.43%
    • 이더리움
    • 2,466,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240,100
    • -2.44%
    • 리플
    • 511
    • -1.45%
    • 라이트코인
    • 84,900
    • -4.12%
    • 에이다
    • 645.3
    • -1.69%
    • 이오스
    • 1,663
    • -2.69%
    • 트론
    • 105.4
    • +1.64%
    • 스텔라루멘
    • 164.4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000
    • -2.99%
    • 체인링크
    • 8,710
    • -4.18%
    • 샌드박스
    • 1,831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