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LG엔솔, GM과 美에 제3공장 건설…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 가속화

입력 2022-01-26 17:32

총 3조 투자…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

▲LG에너지솔루션 5각 생산체제.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5각 생산체제. (사진제공=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1위 자동차 업체 제너럴 모터스(GM)과 전기차 배터리 제3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전기차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면서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내 생산능력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하고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의 제3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다. 총 투자액은 3조 원(26억 달러)이며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GM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 신규 3공장은 올해 착공을 시작한다. 2025년 초 1단계 양산을 시작해 향후 연 생산 규모 50GWh(기가와트시)에 달하는 공장으로 확대한다.

이번 투자 발표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내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추가 확보하게 됐다.

현재 얼티엄 셀즈는 오하이오주에 제1공장(35GWh+α), 테네시주에 제2공장(35GWh+α)을 건설 중이다. 제1공장은 올해, 제2공장은 내년 양산을 시작한다. 양사는 두 공장의 생산 능력을 단계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향후 제3 공장을 포함해 연 12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양사는 얼티엄 셀즈 신규 공장을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한 제조 지능화 공장으로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기술 선도 업체 독일 지멘스와 ‘제조 지능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지멘스 관련 기술을 신규 공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배터리 생산 전 공정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마련함으로써 고효율·고품질 제품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얼티엄 셀즈는 오랜 시간 GM이 북미 시장에서 쌓아온 운영 노하우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연구개발(R&D)과 첨단 생산 능력이 더해져 세계 최고 기술 수준의 배터리 생산 공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 결정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미시간 주에 있는 단독 배터리 생산공장 외에도 북미 3대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연간 40GWh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현재 후보지를 검토 중이며 올해 2분기 착공해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내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단독 공장으로만 40GWh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북미 고객사 합작법인과 단독투자를 모두 합하면 LG에너지솔루션의 북미 내 생산능력은 200GWh에 달할 전망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은 “얼티엄 셀즈 제3 합작공장은 미래 수백만 대의 전기차를 탄생시키는 관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GM과 함께 미국 전기차 시대 전환에 이바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1: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38,000
    • +1.39%
    • 이더리움
    • 2,597,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251,800
    • +0.88%
    • 리플
    • 536.9
    • +0.64%
    • 라이트코인
    • 90,800
    • +0.94%
    • 에이다
    • 689.2
    • +1.23%
    • 이오스
    • 1,713
    • +1.12%
    • 트론
    • 99.15
    • +3.68%
    • 스텔라루멘
    • 172.8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700
    • +2.7%
    • 체인링크
    • 9,285
    • +2.26%
    • 샌드박스
    • 1,776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