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상반기 정상화 검토 중... 기관 ‘뻥튀기’ 청약 바로 잡을 것”

입력 2022-01-25 17:19

이윤수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정책관은 공매도를 상반기 전면 재개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정책관은 25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2022년 자본시장 전망과 주요 이슈’ 세미나에서 “거시경제 여건이나 시장 상황을 종합해 공매도 재개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며 “공매도를 금지한 지 2년 정도 됐기 때문에 가급적 상반기에 정상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대선이 남아 있기 때문에 그 이후에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기업공개(IPO)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나타난 기관 투자자들의 이른바 ‘뻥튀기’ 청약, 개인 신용대출 급증 등에 관란 대응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 기관 수요예측에는 약 1경의 주문액수가 몰리면서 허수성 청약에 대한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이 정책관은 ”IPO 과정에서 일부 기관 투자자들이 과도하게 청약하는 관행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며 ”다음 달 초 뻥튀기 청약, 허수 청약에 대해 관계기관과 대응책을 논의해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관 투자자들이 공모주에 참여할 때 일정 기간 의무 보유를 하게 하는 방안과 개인 신용대출 급증을 줄이기 위해 50%인 개인 청약금률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재 시초가가 공모가의 90∼200% 내에 형성되는데 가격 급변동을 막기 위해 (시초가 형성)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

장보성 거시금융실 선임연구위원은 제가 정상화되고 물가 상승 위험이 커지면서 ‘통화정책 정상화’ 기조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종료 후 연간 3회(0.75~1%)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봤다.

장 연구위원은 “한국은행이 올해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인상해 연 1.5%까지 올릴 것”이라면서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되면 연 1.75%까지 더 인상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장 연구위원은 “미국의 긴축 가속화는 금융시장 불안과 변동성을 증가시킨다”면서 “실물경제의 하방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 3.2%를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85,000
    • -2.95%
    • 이더리움
    • 2,520,000
    • -2.63%
    • 비트코인 캐시
    • 244,400
    • -2.44%
    • 리플
    • 527.2
    • -3.51%
    • 라이트코인
    • 88,400
    • -3.76%
    • 에이다
    • 660.3
    • -3.48%
    • 이오스
    • 1,635
    • -3.43%
    • 트론
    • 91.56
    • -3.54%
    • 스텔라루멘
    • 161.4
    • -3.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000
    • -5.13%
    • 체인링크
    • 8,830
    • -4.02%
    • 샌드박스
    • 1,626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