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전국서 1만5132가구 입주…2012년 이후 최소 물량

입력 2022-01-24 10:56 수정 2022-01-24 10:56

▲연도별 2월 입주물량 및 권역별 물량 전월 비교. (자료제공=직방)
▲연도별 2월 입주물량 및 권역별 물량 전월 비교. (자료제공=직방)
2월 전국에서 총 1만5132가구의 아파트가 집들이에 나설 예정이다.

24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 조사에 따르면 올해 2월 아파트 입주물량은 총 1만5132가구다. 총 1만9896가구가 입주하는 1월에 비해 24%가량 적은 물량이 공급된다. 연도별로 2월만 보았을 때 2012년 2월(1만999가구) 이래로 가장 적다.

수도권 입주물량은 9206가구로 1만2047가구 입주했던 1월보다는 24% 감소한다. 특히 1월에 서울 입주물량(5107가구)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반면, 2월은 중소형 규모의 4개 단지만이 입주(1855가구)하며 전월보다 물량 감소 폭이 클 전망이다. 지방은 광주, 부산, 전남 등에서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되며 총 5926가구가 입주하고 전월과 비교하면 24%가량 적은 물량이 공급된다.

2월은 전국 총 30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수도권은 16개 단지가 입주한다. 서울 4개, 경기와 인천에서 각각 6개 단지가 입주한다. 지방은 부산 4개 단지, 광주 4개 단지, 울산 2개 단지 등으로 14개 단지가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2월 입주물량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공급 감소로 주택시장에 미치는 여파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대출규제 및 금리 인상 등의 대외여건 변동성과 고점 인식 확산 등으로 최근 주택 거래시장이 관망세를 보이며 진정국면에 접어들어서다.

한편 올해 입주물량(총 26만657가구)은 상반기에 전체물량의 41%(10만8144가구), 하반기에는 59%(15만2513가구)가 입주하며 하반기 이후에 물량 수급이 좀 더 집중될 예정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실장은 “전년보다 입주물량이 늘기 때문에 공급 부족으로 인한 전셋값 상승 등 입주물량으로 인한 주택시장 부담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지역에 따라 물량 편차가 존재하므로 지역별 입주물량 수급에 따라 시장 추이를 다르게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085,000
    • +0.52%
    • 이더리움
    • 2,508,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246,500
    • -1.6%
    • 리플
    • 522.8
    • -0.17%
    • 라이트코인
    • 87,800
    • -2.28%
    • 에이다
    • 662.2
    • -0.65%
    • 이오스
    • 1,703
    • -1.33%
    • 트론
    • 109.4
    • +6.42%
    • 스텔라루멘
    • 170.9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50
    • +0%
    • 체인링크
    • 9,010
    • -2.59%
    • 샌드박스
    • 1,793
    • +7.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