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6200억 규모 서울 한강맨션 재건축 시공사 선정

입력 2022-01-22 19:30

규제 해제시 69층으로 변모 가능성도 열려

▲한강맨션 재건축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한강맨션 재건축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6200억 원 규모의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22일 한강맨션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이날 아파트 주차장에서 개최한 정기총회에서 수의계약으로 GS건설을 재건축 시공자로 선정하고, 공사 도급 계약을 체결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총조합원 697명 가운데 570명이 총회에 참석했으며 547명(96%)이 찬성표를 던졌다. 사업 계획안에 따르면 한강맨션은 지하 3층∼지상 35층, 15개동, 총 1441가구 규모로 변모할 예정이다. 도급액은 6224억 원에 달한다.

공사는 2024년 1월 착수해 3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GS건설은 한강맨션 재건축 시공사 선정 1, 2차 입찰에 모두 단독으로 참여하면서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한강맨션은 지난 1970년 옛 대한주택공사가 중산층을 겨냥해 지은 최초의 고급 아파트다. 맨션(Mansion·저택)이라는 이름처럼 국내 최초로 중앙난방시설을 갖춘 중대형 아파트 단지로 이름을 날렸다.

2017년 재건축 조합이 설립됐으며 재건축 계획이 2019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2021년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마수걸이로 한강변 최고 입지의 단지를 수주했다"며 "한강맨션을 한강변 최고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GS건설은 한강맨션 재건축 조합에 서울시에서 인가받은 35층 설계안과는 별도로, 추후 규제가 풀리는 것을 전제로 한 '68층 설계안'도 제시한 상황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과거 재임 시절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 등으로 한강변 개발을 활성화하는 정책을 내놓은 바 있다. 그 결과 현재 한강변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56층),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47층) 등이 속속 초고층 아파트로 거듭났다.

하지만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시절인 2013년 '서울시 스카이라인 관리 원칙'을 마련해 제3종 일반주거지역은 35층 이하로, 한강 수변 연접부는 15층 이하로 층고를 제한하기 시작했다. 또 도시기본계획인 '2030 서울플랜'에 이를 포함한 뒤 이 기준을 넘어서는 재건축 계획을 모두 심의 반려했다.

하지만 박 전 시장이 세상을 떠나고 오 시장이 다시 당선되면서 서울시는 한강 변 아파트 15층과 35층 규제를 폐지하는 방침으로 선회했다.

GS건설의 68층 설계안 제안은 이런 서울시의 방침에 기반해 오는 6월 지방선거 이후 한강변 높이 제한 규제가 풀릴 것이라는 전제하에 진행된 것이다. 만약 규제가 풀리고 인허가가 날 경우 한강맨션은 한강변 아파트 중 가장 높은 층의 아파트로 시공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75,000
    • -1.28%
    • 이더리움
    • 2,272,000
    • -3.97%
    • 비트코인 캐시
    • 226,300
    • -4.39%
    • 리플
    • 497.3
    • -1.29%
    • 라이트코인
    • 80,000
    • -2.91%
    • 에이다
    • 595
    • -5.06%
    • 이오스
    • 1,575
    • -2.36%
    • 트론
    • 102.6
    • -3.47%
    • 스텔라루멘
    • 156.4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600
    • -3.3%
    • 체인링크
    • 8,290
    • -2.98%
    • 샌드박스
    • 1,690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