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0만 명 돌파…"임신부 방역패스 면제 안돼"

입력 2022-01-18 15:26

예방접종률 낮은 소아·청소년 확진자 증가세 지속…"청소년 방역패스, 과하지 않아"

▲18일 오전 대구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오전 대구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환자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최근 확산세는 다소 둔화했지만, 예방접종률이 낮은 소아·청소년 확진자는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을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임신부에 대해선 예외범위로 인정이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7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내발생이 3763명, 해외유입은 309명이다. 재원 중 위중·중증환자는 543명으로 36명 줄며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전반적인 방역지표 개선에도 소아·청소년 확진자 증가세는 여전하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신규 확진자 중 10대 이하 비중은 30.21%에 달한다. 예방접종 대상인 12~19세 기본접종 완료율은 62.9%에 불과하다. 특히 12~17세는 53.2%에 머물고 있다.

이를 근거로 방역당국은 연일 청소년 방역패스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중수본 백브리핑에서 “확진자 중 18세 이하가 차지하는 비율은 연일 25% 이상을 기록하며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청소년 방역패스는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학습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할 경우 학습권 등 기본권 침해가 심하다는 부분을 받아들여서 그 부분을 제외하고 남은 식당, 노래방, PC방 등에 청소년 방역패스를 동일하게 적요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외국에서도 12세 이상부터 방역패스를 적용하고 있다”며 “국제적으로도 우리나라 방역패스 조치는 과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임신부에 대한 방역패스도 유지한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방대본 백브리핑에서 “예외범위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검토를 거치고 있다. 20일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며 “다만 임신부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이라 접종 권고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감염 위험 사례가 보고된 만큼 의학적 예외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인정하는 방역패스 예외범위는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 확인자와 18세 이하, 확진 후 완치자, 의학적 사유 등 불가피한 접종 불가자다. 여기에 길랑바레 증후군 등도 추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한편, 20일이면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2년째가 된다. 2020년 1월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19일)한 중국 국적의 30대 여성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이날까지 누적 70만10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사망자는 6378명이다. 세계적으로는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기준으로 3억3049만734명이 확진되고, 554만5205명이 숨졌다. 한국의 누적 확진자는 세계에서 59번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71,000
    • -2.65%
    • 이더리움
    • 2,523,000
    • -2.7%
    • 비트코인 캐시
    • 245,200
    • -2.85%
    • 리플
    • 528.6
    • -3.65%
    • 라이트코인
    • 89,050
    • -2.84%
    • 에이다
    • 664.8
    • -2.12%
    • 이오스
    • 1,641
    • -3.19%
    • 트론
    • 91.77
    • -3.45%
    • 스텔라루멘
    • 163.8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4.58%
    • 체인링크
    • 8,910
    • -2.46%
    • 샌드박스
    • 1,637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