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시리아선ㆍ오륙도선 연장, 인천 1호선 송도 연장 확정

입력 2022-01-18 11:00

국토부, 부산·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부산·인천 도시철도가 더욱 촘촘하게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부산과 인천에서 신청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을 21일 고시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부산·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은 5년 주기 타당성 재검토 제도에 따라 수립된 이후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신규 노선(부산 4개, 인천 3개) 및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의 일부 조정(부산 3개, 인천 4개)을 반영했다.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은 △도시·광역철도망 연계성 강화 △동·서부산권 균형발전 도모 △부산 1·2호선 급행화 등 운영 효율성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마련했다.

신규사업으로 도시철도 2호선을 동부산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단지로 조성된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연장하는 ‘오시리아선’과 국가 R&D로 건설 중인 무가선 트램 실증노선(경성대·부경대역∼이기대어귀삼거리, 1.9km)을 오륙도까지 연장하는 ‘오륙도선 연장’ 외에도, 도시철도 1호선·2호선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급행화 사업도 반영했다.

이 외에도 노포∼정관선, C-Bay-Park선, 송도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을 일부 조정했으며 하단∼녹산선, 기장선, 강서선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반영했다.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은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 △신·원도심 간 균형발전 △수도권광역급행철도 B노선 수혜 확대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신규사업으로 원도심 활성화 및 연안부두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평연안부두선(부평역∼연안부두, 약 19km)과 제물포연안부두선(제물포역∼연안부두, 약 7km)뿐만 아니라, 대규모 주택단지가 조성된 송도 8공구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한 도시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천1호선 송도 8공구 연장사업을 포함했다.

이 외에도, 순환선으로 변경된 송도트램선을 포함한 4개 노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을 일부 조정했다. 인천 2호선 검단 연장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반영했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번 부산․인천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으로 대표적인 저탄소․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인 도시철도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번에 반영된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선별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절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68,000
    • -0.65%
    • 이더리움
    • 2,282,000
    • -1%
    • 비트코인 캐시
    • 227,300
    • -1.52%
    • 리플
    • 492.7
    • -2.45%
    • 라이트코인
    • 81,400
    • +0.12%
    • 에이다
    • 589.7
    • -1.86%
    • 이오스
    • 1,596
    • -0.37%
    • 트론
    • 104.7
    • -0.76%
    • 스텔라루멘
    • 157.3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0.56%
    • 체인링크
    • 8,290
    • -2.13%
    • 샌드박스
    • 1,666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