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인니산 차량용 요소 1만 톤 확보

입력 2021-12-07 17:03

▲7일 서울 삼성동 글라스타워와 인니 자카르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한-인니 정부 MOU 체결 및 롯데정밀화학-Pupuk 요소 공급계약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좌측 두 번째부터 김용석 롯데정밀화학 대표이사,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우측사진(순서무관) Erick Thohir 인도네시아 국영기업부 장관, Pupuk CEO, 박태성 주인니 대사 등) (사진제공=롯데정밀화학)
▲7일 서울 삼성동 글라스타워와 인니 자카르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한-인니 정부 MOU 체결 및 롯데정밀화학-Pupuk 요소 공급계약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좌측 두 번째부터 김용석 롯데정밀화학 대표이사,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우측사진(순서무관) Erick Thohir 인도네시아 국영기업부 장관, Pupuk CEO, 박태성 주인니 대사 등) (사진제공=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은 한-인니 정부 간 장기 요소 협력 MOU 체결의 첫 성과로 인도네시아산 차량용 요소 1만 톤(t)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정밀화학이 확보한 요소 1만 톤은, 차량용 요소수 약 3만 톤을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는 국내 전체 차량용 요소수 수요의 1.5개월분 물량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 세계적인 요소 공급 부족과 10월~3월 성수기에 따른 자국 내 요소 부족에 따라 요소 수출을 사실상 중단해 왔다.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와 인도네시아 국영기업부 등 각 정부 부처의 노력으로 요소 협력 MOU를 체결할 수 있었다.

계약된 물량은 현지 수급 상황을 고려해 12월 말 또는 내년 초 국내 수입돼 요소얼라이언스 기업들에 전달될 예정이다. 기존에 롯데정밀화학이 확보한 요소 총 1만9000톤과 이번 계약으로 확보한 요소 1만 톤을 합하면 국내 차량용 요소수 수요의 약 4개월분인 만큼 국내 요소수 공급 안정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요소 부족 상황에서 한-인도네시아 정부 간 요소 협력 MOU의 첫 성과로 당사가 수입 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롯데 화학HQ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정부 부처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내 요소 관련 기업을 대표해 수입국 다변화를 통한 요소수 시장의 장기적 안정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9 09: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038,000
    • -0.88%
    • 이더리움
    • 3,808,000
    • -2.96%
    • 비트코인 캐시
    • 460,400
    • -2.81%
    • 리플
    • 905.7
    • -2.74%
    • 라이트코인
    • 170,700
    • -7.98%
    • 에이다
    • 1,800
    • -7.69%
    • 이오스
    • 3,428
    • -1.3%
    • 트론
    • 82.33
    • -3.3%
    • 스텔라루멘
    • 306.6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900
    • -2.01%
    • 체인링크
    • 27,680
    • -5.34%
    • 샌드박스
    • 5,370
    • -4.45%
* 24시간 변동률 기준